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사사 에훗은 왜 발을 가리러 간 에글론을 찾아갔을까
[책 소개] 김동문 <중근동의 눈으로 읽는 성경>(선율)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8.12.14 12:43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구약을 읽다 보면 이해가 안 되는 표현을 접할 때가 있다. '재 대신 화관을', '문들아 머리 들어라', '삼갈의 소 모는 막대기' 등. 대체 이런 표현은 어떤 의미일까. 왼손잡이 에훗이 '서늘한 방에 발을 가리러 간' 에글론을 찾아간 것도 실제 그 뜻을 모르는 이에게는 별 의미가 없는 장면으로 읽힌다.

고대 중근동 시각으로 성경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는 책이 출간됐다. <중근동의 눈으로 읽는 성경>(선율)이다. 아브라함이 살던 메소포타미아 지역의 갈대아 우르, 요셉이 총리직을 수행했던 이집트, 출애굽 이후 이스라엘 백성들이 떠돌이 생활을 했던 광야는 모두 고대 중근동 지역이다. 이 책은 성경에 나타난 중근동 문화와 그 속에 담긴 흥미로운 은유와 풍유를 설명하며, 구약을 쉽게 이해할 수 있게 해 준다.

"성경은 우리가 이해하기에 낯선 문화, 낯선 역사, 낯선 언어, 낯선 음식 등이 가득한 땅에서 살아갔던 사람들과 그들의 삶이 담긴 책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성경의 문자 너머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 그들의 삶의 자리로 들어가 보는 낯섦이 필요하다. (중략) 고대 중근동의 세계관, 신화, 언어, 의식주, 문명과 문명 사이의 차이 등을 만나면서 성경 시대의 눈으로 성경을 다시 펼쳐보고자 한다." (8~9쪽)

이 책은 청소년들도 쉽게 읽을 수 있도록 글과 삽화로 구성돼 있다. 30년 동안 중동에서 활동한 김동문 선교사가 글을 썼고, 한국에서 주로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목회한 신현욱 목사가 그림을 그렸다. 구약과 중근동 문화를 재미있고 흥미롭게 들려주고 있다.

<중근동의 눈으로 읽는 성경> / 김동문 글 / 신현욱 그림 / 선율 펴냄 / 288쪽 / 1만 6000원. 뉴스앤조이 박요셉

청소년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게 글과 그림으로 구성돼 있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주님, 언제 나그네로 우리에게 오셨습니까?"
line 예멘 난민에 대한 성경적 해석 예멘 난민에 대한 성경적 해석
line 제주에 갇힌 예멘인들 제주에 갇힌 예멘인들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line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line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