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국·영·수'가 공부의 전부는 아니잖아요"
꽃다운친구들 옥유겸·변세준·최서진 군, 김은혜 양 인터뷰
  • 경소영 (rudthdud@newsnjoy.or.kr)
  • 승인 2018.12.07 22:15

[뉴스앤조이-경소영 PD] 대부분 학생들은 유치원 때부터 고등학교, 대학교까지 쉼 없이 교육과정을 이어 간다. 입시와 경쟁에 시달리지만, 주위를 둘러봐도 모두 정신없이 달려가기만 한다. 

그런데 여기, 조금 다른 선택을 한 학생들이 있다. 고등학교 진학을 미루고 1년간 방학을 선택한 청소년들 모임 '꽃다운친구들'에서 그들을 만났다. <뉴스앤조이>는 꽃치너(꽃다운친구들에 참여하는 학생들) 옥유겸·변세준·최서진 군, 김은혜 양의 이야기를 들었다.

인터뷰 시작 전까지 장난치고 깔깔대던 친구들이 카메라 앞에서는 사뭇 진지해졌다. 꽃다운친구들의 특별한 방학 이야기, 영상으로 만나 보자.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교과목만 공부는 아니잖아요?" 1년 쉬며 '인생 공부' 하는 청소년들
line '공동선' 위해 고군분투하는 기독교인들 '공동선' 위해 고군분투하는 기독교인들
line [영상] 신학자가 된 10대 페미니스트 [영상] 신학자가 된 10대 페미니스트

추천기사

line [총선과 기독교] 세상에 없던 '엄마 정치인'이 온다 [총선과 기독교] 세상에 없던 '엄마 정치인'이 온다
line 신종 코로나 맞서 의기투합한 진천 교회들, 교회봉사단 출범 "혐오 버리고 올바르게 홍보할 것" 신종 코로나 맞서 의기투합한 진천 교회들, 교회봉사단 출범
line '건강한 교회' 최소 기준 세운 교회 개혁 운동, 이제는 '혐오' 및 '극우화'와 싸워야 할 때 '건강한 교회' 최소 기준 세운 교회 개혁 운동, 이제는 '혐오' 및 '극우화'와 싸워야 할 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