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기독교 정치가 한나 아렌트와 만나면
청어람ARMC 월례 강좌, 12월 14일 명동 지식방앗간 B밀
  • 장명성 기자 (dpxadonai@newsnjoy.or.kr)
  • 승인 2018.12.06 16:18

[뉴스앤조이-장명성 기자] 청어람ARMC(청어람·양희송 대표)가 '한나 아렌트와 기독교 정치'라는 주제로 12월 월례 강좌를 연다. 한국한나아렌트학회장이자 <한나 아렌트가 들려주는 전체주의 이야기>(자음과모음)·<한나 아렌트 정치 판단 이론>(푸른숲) 저자 김선욱 교수(숭실대 철학과)가 강사로 나선다.

이번 강좌에서는 '악의 평범성' 개념을 제시해 주목받은 독일 출신 정치학자 한나 아렌트(Hannah Arendt)의 사상을 들여다본다. 서구 정치철학에 새로운 지평을 연 그의 정치학 개념과 '기독교 정치'가 어떻게 만날 수 있는지 고민하는 자리다.

강좌는 12월 14일 저녁 7시 30분 서울 명동 '지식방앗간 B밀'에서 열린다. 온라인 신청 후, 계좌로 참가비를 입금하면 된다. 참가비는 1만 원이며 청어람ARMC 후원자는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문의: 02-319-5600(청어람ARMC)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명성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극우로 간 개신교 청년들, '모욕감' 때문"
line 교회의 공공성은 왜 다른가 교회의 공공성은 왜 다른가
line 다 같은 '보수 개신교'가 아니다 다 같은 '보수 개신교'가 아니다
line "가난한 자 돕는 교회 아니라 '가난한 교회' 돼야"
line 착한 나쁜 그리스도인 착한 나쁜 그리스도인
line 명성교회와 악의 기원 명성교회와 악의 기원
line 트럼프 같은 사람에게서 희망을 볼 수 있을까 트럼프 같은 사람에게서 희망을 볼 수 있을까
line '악의 평범성' 경계하자 '악의 평범성' 경계하자
line 신앙의 진실성은 '이웃 사랑'으로 증명된다 신앙의 진실성은 '이웃 사랑'으로 증명된다

추천기사

line 창조과학, 이제는 폐기해야 할 때 창조과학, 이제는 폐기해야 할 때
line 황교안 "위기의 대한민국 구할 수 있는 건 그리스도인" 황교안
line 직원 '예배' 말고 '복지' 챙기는 기독교인 사장님 직원 '예배' 말고 '복지' 챙기는 기독교인 사장님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