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기독교 정치가 한나 아렌트와 만나면
청어람ARMC 월례 강좌, 12월 14일 명동 지식방앗간 B밀
  • 장명성 기자 (dpxadonai@newsnjoy.or.kr)
  • 승인 2018.12.06 16:18

[뉴스앤조이-장명성 기자] 청어람ARMC(청어람·양희송 대표)가 '한나 아렌트와 기독교 정치'라는 주제로 12월 월례 강좌를 연다. 한국한나아렌트학회장이자 <한나 아렌트가 들려주는 전체주의 이야기>(자음과모음)·<한나 아렌트 정치 판단 이론>(푸른숲) 저자 김선욱 교수(숭실대 철학과)가 강사로 나선다.

이번 강좌에서는 '악의 평범성' 개념을 제시해 주목받은 독일 출신 정치학자 한나 아렌트(Hannah Arendt)의 사상을 들여다본다. 서구 정치철학에 새로운 지평을 연 그의 정치학 개념과 '기독교 정치'가 어떻게 만날 수 있는지 고민하는 자리다.

강좌는 12월 14일 저녁 7시 30분 서울 명동 '지식방앗간 B밀'에서 열린다. 온라인 신청 후, 계좌로 참가비를 입금하면 된다. 참가비는 1만 원이며 청어람ARMC 후원자는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문의: 02-319-5600(청어람ARMC)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명성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극우로 간 개신교 청년들, '모욕감' 때문"
line 교회의 공공성은 왜 다른가 교회의 공공성은 왜 다른가
line 다 같은 '보수 개신교'가 아니다 다 같은 '보수 개신교'가 아니다
line "가난한 자 돕는 교회 아니라 '가난한 교회' 돼야"
line 착한 나쁜 그리스도인 착한 나쁜 그리스도인
line 명성교회와 악의 기원 명성교회와 악의 기원
line 트럼프 같은 사람에게서 희망을 볼 수 있을까 트럼프 같은 사람에게서 희망을 볼 수 있을까
line '악의 평범성' 경계하자 '악의 평범성' 경계하자
line 신앙의 진실성은 '이웃 사랑'으로 증명된다 신앙의 진실성은 '이웃 사랑'으로 증명된다

추천기사

line 민통선 마을 주민과 33년 동고동락한 목사 부부 민통선 마을 주민과 33년 동고동락한 목사 부부
line 이사야부터 우치무라 간조까지, 무교회주의자의 종교개혁 계보학 이사야부터 우치무라 간조까지, 무교회주의자의 종교개혁 계보학
line 도덕이 된 혐오, 사랑이 된 혐오 도덕이 된 혐오, 사랑이 된 혐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