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우리가 당연히 이길 줄 알았는데…"
위임 결의 무효 확인소송 선고 하루 전…오정현 목사 발언
  • 경소영 (rudthdud@newsnjoy.or.kr)
  • 승인 2018.12.05 15:36

[뉴스앤조이-경소영 PD] 12월 5일 서울고등법원은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의 위임목사직이 무효라고 판결했다. 판결이 확정되면 오 목사는 직무가 정지된다.

선고를 하루 앞둔 12월 4일, 사랑의교회에서 특별 기도회가 열렸다. 오정현 목사도 참석해 교인들에게 심경을 털어놓았다. 오 목사는 5일 선고에서 하나님이 좋은 결과를 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발언은 오정현 목사의 생생한 음성이 담긴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오정현 목사 '위임 결의 무효' 확정시 직무 정지 오정현 목사 '위임 결의 무효' 확정시 직무 정지
line 선고 앞둔 오정현 "여호와는 재판 때 정죄하지 않아" 선고 앞둔 오정현
line 총신대, 동서울노회에 '오정현 목사 합격 무효' 번복 공식 통보 총신대, 동서울노회에 '오정현 목사 합격 무효' 번복 공식 통보
line 노회에 보낼 총신대 공문, 사랑의교회가 작성 노회에 보낼 총신대 공문, 사랑의교회가 작성
line 사랑의교회 "새 생명 축제 2810명 결신, 승려도 회심해 50명 전도" 사랑의교회
line 선고 앞둔 오정현 목사 재판, 사랑의교회 운명은? 선고 앞둔 오정현 목사 재판, 사랑의교회 운명은?
line 사랑의교회, 장로 7명 등 362명 임직식…5억 7540만 원 헌금 사랑의교회, 장로 7명 등 362명 임직식…5억 7540만 원 헌금
line 예장합동의 '오정현 목사 구하기' 예장합동의 '오정현 목사 구하기'
line 사랑의교회, '가짜 뉴스 유포자' 지목된 이들 특새 설교 사랑의교회, '가짜 뉴스 유포자' 지목된 이들 특새 설교

추천기사

line "다비데 목사 지시로 대출받아 헌금"
line 페미니즘과 기독교는 어떻게 다른가 페미니즘과 기독교는 어떻게 다른가
line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
기사 댓글 2
  • 엄태근 2018-12-10 20:45:08

    자랑의 교회는 담임목사에게 유익이 되는 가르침만 가르치도록 강요하고, 성경을 아전인수격으로 엉뚱하게 해석합니다.
    그러면서 담임목사 자신이 시대적 사명을 가진 하나님의 선지자인인 척 교만을 떨고, 주님의 종인척 위선떱니다.
    자랑의교회 사건은 청빙절차부터 건축과정까지 하자가 너무 중대합니다.
    사법부의 심사대상이 안 된다는 논리로 거짓으로 일관하는 것이 부끄럽지 않나요?

    이미 오늘날 사랑의교회나 명성교회 등 대형교회는 교회의 존재방식보다는, 대기업의 존재방식과 하나 다를게 없습니다.
    은퇴보장된 고소득자 담임목사 1명에, 그 밑에서 담임목사 눈치나 보며 직장생활하는 1년 비정규직 부목사 100명! 이게 정상적인가요?
    이런 교회를 법원이 신뢰하고, 가만놔두는 게 비정상이며   삭제

    • 엄태근 2018-12-06 20:45:57

      이 사건은 <부목사 해고무효소송>과도 직결됩니다. 사랑의교회 100여명의 부목사는 담임목사를 위해 존재합니다.
      중형교회들이 그런 카르텔을 형성하기에 노회에서도 타락한 권력이 됩니다. 현재 부목사 해고무효소송중인데, 사랑의교회처럼 담임목사와 당회가 온갖 거짓말로 은폐하며, 종교단체 내부관계에 관한 사항은 사법심사대상이 안된다는 논리로 나옵니다.
      다행히 증거를 모조리 다 수집해놓았습니다. 진실이 밝혀져, 부당해고 당한 부목사들이 부당한 갑질로부터 명예를 회복하고, 자유함 속에서 소명을 다하길 소망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