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보수 시민단체들,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규탄 집회
"김정은 방한 환영" 발언에 발끈…자유연대 측 "북한 선교사, 교회 두 번 죽이는 일"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11.30 11:32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보수 시민단체들이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를 규탄하는 집회를 개최한다. 자유대한호국단·자유민주국민연합·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 등이 소속된 자유연대는 12월 2일 여의도순복음교회 인근에서 시위한다고 밝혔다.

자유연대 측은 이영훈 목사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 발언을 문제 삼았다. 이 목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방한할 경우 "국가적 예우 차원에서 환영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서 환영받았으니 우리도 환영하는 게 맞다"고 했다. 북한의 잘못은 잊지 않되 용서하고 품어야 한다는 취지의 인터뷰였지만, 보수 단체들은 발끈했다.

자유연대 김상진 사무총장은 11월 30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영훈 목사가) 김정은이 방한하면 환영해야 한다고 말했는데 적절하지 않다. 지금 많은 선교사와 교회가 북한에서 죽어 가고 있는데 그게 다 김정은 지시로 이뤄지고 있다. (이 목사의 발언은) 북한 선교사와 교회를 두 번 죽이는 일이다"고 주장했다. 김 사무총장은 교회와 척지기 위해 시위를 하는 게 아니라 경고성 차원에서 집회한다고 말했다. 30~50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번 집회와 관련해 여의도순복음교회 측은 "이영훈 목사님은 누구보다 자유민주주의와 안보에 강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 전반적인 맥락을 살피지 않고 문구 하나만 가지고 문제 삼고 있다. 유감이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여의도순복음교회 창립 60주년, 대규모 행사 여의도순복음교회 창립 60주년, 대규모 행사
line 이영훈 목사 "더 이상 조용기 목사님 문제 삼지 말아 달라" 이영훈 목사
line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종북 세력에 점령됐다?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종북 세력에 점령됐다?
line 이영훈 목사 "3년 만에 올라온 세월호 유감" 이영훈 목사
line 이영훈 목사 "장소 겹쳐서 탄핵 반대 집회로 오해받아" 이영훈 목사
line 여의도순복음 이영훈 목사 "한국교회 '부자'라서 섬기지 않아" 여의도순복음 이영훈 목사
line 새누리당 비대위원장 만난 이영훈 목사 "보수 힘 모아 뒷받침할 것" 새누리당 비대위원장 만난 이영훈 목사
line 이영훈 목사 "하나님 두려워하는 대통령 나와야" 이영훈 목사
line 이영훈 목사 "기도할 때 놀라운 기적 일어나" 이영훈 목사

추천기사

line "다비데 목사 지시로 대출받아 헌금"
line 페미니즘과 기독교는 어떻게 다른가 페미니즘과 기독교는 어떻게 다른가
line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