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감리회5] 성폭력 의혹 전준구 목사 "심려 끼쳐 죄송"
여성 총대들 "사퇴하라" 반발…남성 총대들은 '멀뚱'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10.31 12:30

전준구 목사가 총회 공식 석상에서 입장을 밝혔다. 성폭력 의혹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성폭력과 금권 선거 의혹을 받고 있는 전준구 목사(로고스교회)가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전준구 목사는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전명구 감독회장) 제33회 총회 마지막 날 10월 31일, 총대들 앞에 섰다. 전명구 감독회장은 "전준구 감독 당선인이 입장을 표명하고 싶다고 요청해 왔다"고 설명했다.

단상에 선 전준구 목사는 "심려 끼쳐드려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여성 단체를 중심으로 의를 이루고자 하는 뜻도 존중한다. 축제가 돼야 할 총회가 제 개인 문제로 시끄럽게 돼 송구하다"고만 말했다.

전준구 목사는 금권 선거 혐의로 총회 특별심사위원회에 고발을 당했다. 전 목사는 "재판 과정을 통해 성실히 성명하겠다. 교리와장정에 따라 진행되는 교회 재판 결과에 온전히 승복하겠다. 다시 한 번 총회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린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렇게 발언이 끝나자 객석에서 항의가 빗발쳤다. 여성 총대들은 "피해자에게 사과하세요", "(감독) 사퇴하세요", "부끄러운 줄 아세요"라고 외쳤다. '교회 성폭력 목사가 감독이 웬 말이냐', '전준구는 사퇴하라'고 적힌 피켓도 들었다.

여성 총대들은 발언권을 요청했다. 전명구 감독회장은 지금 논의할 문제라며 받아 주지 않았지만, 계속되는 요청에 승낙했다. 감리교전국여교역자회 회장 김순영 목사가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김 목사는 "전준구 목사에게 성추행당한 여성들의 고통스런 울부짖음이 계속 나오고 있다. 감독은 모든 감리회 목회자의 모범이 되어야 하는데, 전 목사는 성추행 피의자로 조사를 받기까지 했다. 감독은 연회 영적 지도자로 성례를 주관하고 목사 안수도 해야 하는데, 성추행자가 한다는 게 얼마나 비참한가. 감독 취임을 총대들이 막아 달라"고 요청했다. 여성 총대들은 박수하며 지지했다.

여성 총대들이 강하게 반발하는 것과 달리 남성 총대들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대부분 입을 닫은 채 가만히 앉아 있었다. 전명구 감독회장은 더 이상의 발언은 허락하지 않고 정회를 선포했다.

기자는 전준구 목사를 찾아가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사과하라는 요청이 나왔다. 거기에 대해 한 말씀 해 달라"고 했지만, 전 목사는 "아까 다 했다"며 짧게 답할 뿐이었다.

감리회 여성 총대들은 총회 기간 전준구 목사의 사퇴를 촉구하는 시위를 했다. 여성 총대들이, 전준구 목사가 발언할 동안 피켓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전준구 목사, 금권 선거 혐의로 총회 피소 전준구 목사, 금권 선거 혐의로 총회 피소
line [감리회1] "성폭력 혐의 전준구 목사, 감독 사퇴하라" [감리회1]
line "성폭력 의혹 전준구 목사, 감독 인준 안 된다"
line "서울남연회 전준구 감독 당선증 반납하라"
line 성폭력 의혹 전준구 목사, 감독 당선 성폭력 의혹 전준구 목사, 감독 당선
line 수차례 성 추문 휩싸인 목사, 감리회 감독 출마 수차례 성 추문 휩싸인 목사, 감리회 감독 출마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