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세월호 가족과 함께하는 광화문 기도회
11월 1일 저녁 7시, 김종일 목사 설교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8.10.31 10:45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세월호 가족과 함께하는 기도회가 11월 1일 저녁 7시 광화문광장에서 열린다. 김종일 목사(동네작은교회)가 설교를 맡았다.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4년이 지났지만 사고 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올해 3월 2기 특별조사위원회(장완익 위원장)가 구성됐지만, 직원 채용 절차가 남아 아직 조사를 시작하지 못했다. 

기도회를 준비하고 있는 성서한국 사회선교국장 임왕성 목사는 "진상 규명이 계속 지연돼 세월호 가족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교계가 엄마, 아빠들을 응원하고 격려하기 위해 기도회를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세월호 전면 재조사, 성령 하나님이 도우시기를"
line 빈 땅에서 생명안전공원 꿈꾸는 세월호 가족들 빈 땅에서 생명안전공원 꿈꾸는 세월호 가족들
line '파란 바지의 의인'은 '트라우마 환자'가 되었다 '파란 바지의 의인'은 '트라우마 환자'가 되었다
line "명성교회, 부자 세습 이후 교인 4300명 감소"
line 교회 떠난 세월호 가족들, 교회 되다 교회 떠난 세월호 가족들, 교회 되다
line 세월호 가족은 지금도 하나님께 묻고 있다 세월호 가족은 지금도 하나님께 묻고 있다
line 그리스도인들이 세월호를 기억하는 방법 그리스도인들이 세월호를 기억하는 방법
line "안전공원 폄훼, 정치적 이득 위해 주민 분열 조장하는 것"
line 기억과 망각 사이에 있는 신학적·윤리적 난제들 기억과 망각 사이에 있는 신학적·윤리적 난제들

추천기사

line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line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line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