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감리회2] 너무 중요한 자리여서 여성에게 줄 수 없다?
여성 총대들, 주요 부서 배제 금지 및 목회자 성폭력 지침 제정 건의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10.30 13:53

감리회 여성 총대들은 실질적인 여성 할당제와 '목회자 성 윤리와 교회 성폭력에 대한 정책과 지침' 연구를 건의하기로 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전명구 감독회장)는 연회·총회·입법의회 대표 중 15%를 여성에게 할당해 오고 있다. 이번 감리회 총대는 1461명 중 15%에 못 미치는 170명이 여성으로 구성됐다.

감리회 여성 총대들은 10월 30~31일 열리는 33회 총회에서 몇 가지 안건을 건의하기로 했다. 총회 현장에서 만난 최소영 목사(감리교여성지도력개발원)는 "할당제에 따라 여성 총대가 늘었지만 정작 중요 부서에는 참여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총회와 연회 건의안심사위원회, 입법의회 장정개정위원회 위원에서는 아예 배제됐다. 너무 중요한 자리여서 여성에게 줄 수 없다고 하더라. 여성 할당제 취지에도 맞지 않다. 여성들을 주요 부서에서 배제하지 말라고 공식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지속되는 목회자 성 문제와 교회 성폭력 관련 정책·지침도 건의하기로 했다. 최 목사는 "감리회 교단 안에서 성폭력 사건 신고가 계속되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과 한국기독교장로회처럼 우리도 교회 성폭력에 대한 정책·지침을 만들어야 한다. '목회자 성 윤리와 교회 성폭력에 대한 정책과 지침'을 다음 총회까지 연구한 다음 보고·채택할 것을 건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 복귀 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 복귀
line '감리회 대표는 나야!' 법정에서 피고끼리 싸워 '감리회 대표는 나야!' 법정에서 피고끼리 싸워
line 교회 성폭력, 구성원 모두의 감수성 높여야 교회 성폭력, 구성원 모두의 감수성 높여야
line 감독회장직대 재판 선고날 용역 동원한 감리회 본부 감독회장직대 재판 선고날 용역 동원한 감리회 본부
line 감리회 여선교회 "#MeToo #WithYou #MeFirst 운동 적극 참여" 감리회 여선교회
line 한국교회는 성 평등하지 않다 한국교회는 성 평등하지 않다

추천기사

line "나는 절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않겠다"…반동성애에 목숨 건 한국교회, '존재에 대한 앎' 없어
line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