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성폭력 의혹 전준구 목사, 감독 인준 안 된다"
백삼현 여선교회전국회장, 총실위서 호소…전명구 목사 "여기서 결정할 문제 아냐"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8.10.23 22:40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성폭력 혐의를 받고 있는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 전준구 목사가 서울남연회 감독에 당선된 이후, 교단 내부에서 이에 반발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0월 23일 감리회 총회실행부위원회(총실위)에서도 일부 위원이 전 목사에게 감독직을 인준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감리회 여선교회전국회장 백삼현 장로는 이날 총실위에서 "전 감독회장이 복귀한 이날 실행위에 호소할 게 있다"며, 성폭력 혐의를 받고 있는 전준구 목사가 아무 제약 없이 서울남연회 감독에 인준돼서는 안 된다고 했다. 

백 장로는 전준구 목사가 성폭력을 부인했지만 간음 사실은 인정했다며 "그런 인물이 서울남연회 수장이 되는 것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 여기서 우리가 침묵한다면 하나님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몇몇 사람이 누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 수 있냐며 말리고 있지만, 전국 모든 여선교회가 이 일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삼현 장로(서 있는 사람)가 총회실행부위원회에서 호소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피해자를 직접 만난 사실도 언급했다. 그는 "그분(피해자)이 말하길, 감리회에 하나님이 안 계신다고 했다. 원하는 걸 묻자, (전 목사가) 목사직에서 내려오는 것을 원한다고 하더라. 한 여선교회 인사는 사건을 은폐하는 조건으로 돈을 받았다면서 눈물로 양심선언을 했다"고 말했다. 자신이 전국회장으로 있는 한 이번 일을 가만히 지켜보지 않겠다고 했다. 

백 장로는 전명구 감독회장이 직무에 복귀하는 지금이 감리회가 개과천선하고 환골탈태할 기회라고 했다. 그는 "저렇게 파렴치한 분이 감독이 된다면 많은 목사가 교단을 우습게 여길 것이다. 더 이상 교단이 추락할 수 없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교단이 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명구 감독회장은 백 장로에게 "마음 아프고 통탄할 일이다. 여기서 결정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법적 절차를 지켜보자고 답했다. 이에 백 장로는 "감독회장이 피해자를 만나 직접 들어 보라. 여선교회는 호락호락 있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서울남연회 전준구 감독 당선증 반납하라"
line 성폭력 의혹 전준구 목사, 감독 당선 성폭력 의혹 전준구 목사, 감독 당선
line 수차례 성 추문 휩싸인 목사, 감리회 감독 출마 수차례 성 추문 휩싸인 목사, 감리회 감독 출마
line "반복된 교회 성폭력, 법 제정·예방 교육으로 막자"
line 교회 성폭력, 교단법에 징계 사유로 명시해야 근절 가능 교회 성폭력, 교단법에 징계 사유로 명시해야 근절 가능
line 교회 성폭력, 구성원 모두의 감수성 높여야 교회 성폭력, 구성원 모두의 감수성 높여야
line 감리회, 성폭력 예방 지침서 발간 감리회, 성폭력 예방 지침서 발간
line 8개 연회서 성폭력 예방 교육, 산 넘은 감리회 8개 연회서 성폭력 예방 교육, 산 넘은 감리회
line '미투' 지지한다더니…성폭력 가해 목사 방치한 감리회 '미투' 지지한다더니…성폭력 가해 목사 방치한 감리회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