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이재록 성폭력 사건, 현명한 판결 내려 달라"
기독교반성폭력센터, 탄원 서명 요청…11월 9일 마감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10.23 13:10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교인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이재록 목사(만민중앙교회)에 대한 선고가 11월 초 나올 예정이다. 그동안 피해자·조력자 그룹과 함께해 온 기독교반성폭력센터가 제대로 된 판결을 촉구하는 탄원 서명을 받고 있다. 마감은 11월 9일까지다.

기독교반성폭력센터는 "한국교회에서 이단으로 규정된 사이비 집단에서만 발생하는 성범죄가 아니다. 목회자가 권위를 이용해 성범죄를 저질렀고 피해자는 다수에 이른다. 기존의 교회 성폭력 사건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했다.

이재록 목사의 성폭행은 전형적인 그루밍 범죄에 해당한다며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기독교반성폭력센터는 "그루밍 범죄가 생소한 법 감정의 허점을 이용해, 많은 가해 목사들이 제대로 된 처벌을 받지 않고 있다. 다시는 목회자의 성폭력이 발생하지 않도록, 피해자들이 억울하지 않도록 제대로 판결해 주기를 부탁한다"고 했다.

탄원 참여 바로 가기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다큐] 교회에서 사라진 여성들 [다큐] 교회에서 사라진 여성들
line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딸 이수진 당회장직무대행 체제로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딸 이수진 당회장직무대행 체제로
line [이재록을 하나님으로 믿은 사람들①] "그는 신이었다" [이재록을 하나님으로 믿은 사람들①]
line 이재록 목사, 성폭행에 이어 110억대 횡령 혐의까지 이재록 목사, 성폭행에 이어 110억대 횡령 혐의까지
line 이재록 목사 측 "간음·강제추행 주장은 허구" 이재록 목사 측
line 여성 교인들 성폭행 혐의, 이재록 목사 재판 시작 여성 교인들 성폭행 혐의, 이재록 목사 재판 시작
line 만민중앙교회, '험담 세력' 법적 대응 만민중앙교회, '험담 세력' 법적 대응
line "아버지 하나님과 당회장님 눈매와 입매가 거의 똑같다"
line 여전히 '이재록 찬양', 대규모 행사 연 만민중앙교회 여전히 '이재록 찬양', 대규모 행사 연 만민중앙교회
line 만민중앙교회 행사에 '내빈' 참석한 교계 목사·기자들 만민중앙교회 행사에 '내빈' 참석한 교계 목사·기자들
line 만민중앙교회 "이탈자들, 교회 음해하려 성폭행 문제 제기" 만민중앙교회
line 성폭행 의혹 이재록 목사 구속 성폭행 의혹 이재록 목사 구속

추천기사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line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line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