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세월호 가족과 함께하는 특별한 하루
10월 20일 화랑유원지…가을 운동회, 합창단 공연 등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8.10.19 10:45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세월호 가족들이 시민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시간을 준비했다. 416가족협의회·416합창단·경기도 공동 주최로 10월 20일 화랑유원지에서 가을 운동회와 체험·놀이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가족들은 체육 활동을 포함해 '내가 만드는 우드버닝 목걸이', '다육이 화분 만들기', '주제가 있는 칠판' 등 시민들이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이날 오후에는 가족들과 시민들로 구성된 416합창단이 생명안전공원 부지 옆 작은 광장에서 기획 공연을 선보인다. 클랑클랑합창단, 평화의나무합창단, 이소선합창단, 양주청소년공연예술꿈의학교, 청계자유발도르프학교 등 여러 공연팀이 함께 무대에 오를 계획이다.

예은 엄마 박은희 전도사는 "시민들과 소통하고 화합하는 목적으로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 노래와 공연으로 생명안전공원과 관련한 오해를 풀고 주민들과 교제하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세월호 전면 재조사, 성령 하나님이 도우시기를"
line 빈 땅에서 생명안전공원 꿈꾸는 세월호 가족들 빈 땅에서 생명안전공원 꿈꾸는 세월호 가족들
line 폭염 속 '세월호 교회'로 함께한 사람들 폭염 속 '세월호 교회'로 함께한 사람들
line 교회 떠난 세월호 가족들, 교회 되다 교회 떠난 세월호 가족들, 교회 되다
line 그리스도인들이 세월호를 기억하는 방법 그리스도인들이 세월호를 기억하는 방법
line "괴물과 같은 현실에 맞선 세월호의 어머니·아버지"
line 비극의 악순환 끊기 위한 '4·16재단' 비극의 악순환 끊기 위한 '4·16재단'
line 416안전공원, 화랑유원지에 조성된다 416안전공원, 화랑유원지에 조성된다
line 엄마는 아직 딸의 휴지통도 버리지 못했다 엄마는 아직 딸의 휴지통도 버리지 못했다

추천기사

line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주체적으로 신학하는, 끊임없이 반성하는 한 인간"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line 톨게이트 노동자들, '직접 고용' 요구하며 오체투지 "마음속으로 '주여', '주여' 외치며 기도했다" 톨게이트 노동자들, '직접 고용' 요구하며 오체투지
line 신학자이자 환경운동가였던 자크 엘륄, 21세기 '기후변화' 보며 뭐라 말할까 신학자이자 환경운동가였던 자크 엘륄, 21세기 '기후변화' 보며 뭐라 말할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