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인천 퀴어 집회 방해한 청년들 부상에 또 '음모론'
"트럭에 고의로 칼날 붙여", "동성애자와 경찰 공모"…주최 측 "안 나오고 버티다 다쳐"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8.10.04 17:47

반동성애를 외쳐 온 개신교인들은 필사적으로 행진을 막으려 했다. 경찰은 합법 시위를 막는 이들의 행위를 불법으로 간주해 도로를 점거하는 이들에게 강력하게 대응했다. 결국 고립된 채 지나가는 행진을 향해 피켓을 들어 보이는 이들. 뉴스앤조이 이은혜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개천절, 인천 남동구 구월동에서 열린 '인천 퀴어 문화 축제 혐오 범죄 규탄 집회' 행진에서 부상자가 발생했다. 기독교대한감리회 ㄱ교회 청년 두 명은 손가락 네 마디가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같은 날 저녁 유튜브에 공개된 영상에는, 행진 시작 후 몇 미터 안 되는 지점에서 피를 흘리던 청년 두 명이 구급차를 타고 인근 병원으로 떠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들의 부상 소식에 반동성애를 외치는 개신교인들은 사실과 다른 글을 퍼 날랐다. 처음에는 "손가락이 잘렸다"는 표현이 오가더니, 이후에는 "손가락 마디마다 인대가 다 끊어졌다", "경찰의 과잉 진압이 원인이다"라고 했다. 이날 집회는 경찰에 신고를 마친 상태였다. 경찰의 경고에도 행진을 방해하는 개신교인들은 여러 차례 행렬을 막아섰다. 이 같은 사실은 고려하지 않고 "과잉 진압 때문에 다쳤다"는 내용만 떠돌았다.

한술 더 떠 10월 4일 오전 소셜미디어에는 주최 측이 고의적으로 범퍼에 칼날을 달았다고 주장하는 글도 올라왔다. '국민께 드리는 긴급 호소문'이라는 제목의 글에는 "동성애자들과 경찰의 공모일 수도 있는, 범퍼에 붙어 있었을 것으로 보이는 날카로운 칼날들로 인한 위험. 이 모든 것이 이번 참사의 고의성과 경찰의 고의적인 과잉 진압의 결과라는 게 현장 모든 시민들의 목격 진술"이라고 써 있다.

집회 주최 측은 10월 3일 "가짜 뉴스를 바로잡습니다"는 글을 올려 이 같은 내용이 일부 과장됐다고 했다. 주최 측은 "퍼레이드 도중 혐오 세력 측 사람이 퀴퍼 차량 밑으로 자진해서 들어가 행렬이 잠시 중단되는 일이 있었다. 경찰이 위험하니 나오라고 꺼냈는데, 그분은 안 나오고 버티다가 손이 쓸려 피가 났다. 병원에 가서 적절한 상처 치료를 받았으며 현재 민변 변호사들이 사건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어떤 상황에서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확인 중이라고 했다. 인천남동경찰서 관계자는 10월 4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당시 여기저기서 비슷한 상황이 연출됐기 때문에 우리도 영상을 다 돌려 보면서 확인하고 있다. 당사자들의 진술을 듣는 게 가장 중요한데, 오늘 오후에 그들이 수술받기 때문에 당장은 힘든 상황이다"고 말했다.

ㄱ교회 소속 청년 두 명은 10월 4일 오후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미디어에는 이들의 이름, 수술 시간과 함께 후원할 수 있는 계좌가 적힌 글이 돌아다니고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민중당, 에스더 이용희 대표 고발한다 민중당, 에스더 이용희 대표 고발한다
line 반동성애 개신교인들, 또 퀴어 집회 방해 반동성애 개신교인들, 또 퀴어 집회 방해
line 에스더 이용희 대표가 반복해 온 동성애 가짜 뉴스 에스더 이용희 대표가 반복해 온 동성애 가짜 뉴스
line 가짜 뉴스 발원지로 지목된 에스더기도운동본부 가짜 뉴스 발원지로 지목된 에스더기도운동본부
line 퀴어 축제 트럭이 목사 덮쳤다? 또 개신교발 가짜 뉴스 퀴어 축제 트럭이 목사 덮쳤다? 또 개신교발 가짜 뉴스
line "에스더 '가짜 뉴스 공장' 보도, 누가 뒤 봐주고 있다"
line 예멘인 '가짜 난민'이라는 '가짜 뉴스' 예멘인 '가짜 난민'이라는 '가짜 뉴스'
line 반성하지 않는 '가짜 뉴스' 유포자들 반성하지 않는 '가짜 뉴스' 유포자들
line 진화론 뒤집는 연구 나왔다고? "가짜 뉴스" 진화론 뒤집는 연구 나왔다고?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line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line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기사 댓글 1
  • 송채이 2018-10-04 20:47:35

    직접 목격한 제 3자의 진실 증언
    두청년 차량 밑 안 들어감.
    범퍼에 손이 닿자마자 경찰이 잡아당겨 범퍼 안쪽 날카로운 부분에 두 사람 다 오른손 네손가락 인대절단.
    경찰이 경고할 시간은 없었음.
    그대로 경찰이 둘 다 땅바닥 패대기.
    경찰중 아무도 응급처치 무.
    길가에 앉아 피 철철 쏟으며 아파함.
    지나가던 시민의 119 신고로 병원 이송. 잉? 먼 음모? 경찰 과잉진압으로 손가락 부상 및 부상당하자마자 바닥에 던져짐 + 노관심 + 노응급처치.
    1200 경찰은 사람이 부상 당하던 말던 관심 없음.
    이것이 훌륭한 공권력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