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명성교회 세습 제동 건 총회 결의 분석 세미나
10월 15일 기독교회관, 노치준·조건호·임희국 발표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10.04 10:48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명성교회 불법 세습을 재조명하고,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103회 총회 결의를 분석하는 세미나가 열린다.

예장통합목회자연대가 주최하는 세미나는 10월 15일 오후 3시 서울 종로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열린다. 103회 총회 당시 앞장서 세습 반대 발언을 한 인사들이 발표자로 나선다.

노치준 목사(광주양림교회), 조건호 장로(소망교회), 임희국 교수(장신대)가 각각 '103회 총회의 결의와 그 의미', '총회 결의의 법리적 조명과 그 의미', '103회 총회의 역사적 의미'를 주제로 발표한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세습 제동 걸었는데도 명성교회 옹호 여전 세습 제동 걸었는데도 명성교회 옹호 여전
line [영상] 예장통합 총대들, 명성교회 세습에 말문 터졌다 [영상] 예장통합 총대들, 명성교회 세습에 말문 터졌다
line 이 와중에 "명성교회 끝까지 지키겠다"는 목사들 이 와중에
line 명성교회 세습 철회 '총대 멘 총대'들 명성교회 세습 철회 '총대 멘 총대'들
line 세반연 "명성교회 세습 바로잡은 예장통합 환영" 세반연
line [통합30] 명성교회 완패 [통합30] 명성교회 완패
line [통합29] 명성교회 세습 용인 판결, 총회가 안 받았다 [통합29] 명성교회 세습 용인 판결, 총회가 안 받았다
line [통합26] 명성교회 세습 발판 마련한 규칙부 해석도 부결 [통합26] 명성교회 세습 발판 마련한 규칙부 해석도 부결
line 김삼환 목사 "맞을 만큼 맞았다, 더 이상 가만있을 수 없다" 김삼환 목사
line [통합23] 명성교회 세습 논의 지연, 총대들 "걱정할 것 없다" [통합23] 명성교회 세습 논의 지연, 총대들
line [통합21] 명성교회 세습 문제, 결국 총회 마지막 날로 [통합21] 명성교회 세습 문제, 결국 총회 마지막 날로
line [통합10] 명성교회 손 들어 준 헌법위 보고 '부결' [통합10] 명성교회 손 들어 준 헌법위 보고 '부결'

추천기사

line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주체적으로 신학하는, 끊임없이 반성하는 한 인간"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line 톨게이트 노동자들, '직접 고용' 요구하며 오체투지 "마음속으로 '주여', '주여' 외치며 기도했다" 톨게이트 노동자들, '직접 고용' 요구하며 오체투지
line 신학자이자 환경운동가였던 자크 엘륄, 21세기 '기후변화' 보며 뭐라 말할까 신학자이자 환경운동가였던 자크 엘륄, 21세기 '기후변화' 보며 뭐라 말할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