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성폭력 의혹 전준구 목사, 감독 당선
선관위 "법원에서 사실로 드러난 것 없어"…감리회 9개 연회 감독 선출 완료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8.10.02 19:38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수차례 성 추문에 휩싸인 바 있는 전준구 목사(로고스교회)가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 서울남연회 감독에 당선됐다. 그의 성폭력 의혹을 지적하며 감리회 소속 단체들이 선거 전부터 자진 사퇴를 촉구해 왔지만, 전 목사는 끝내 후보직을 내려놓지 않았다. 10월 2일 시행된 33회 감리회 감독 선거에서, 단독 후보였던 전 목사는 교단법에 따라 무투표당선됐다. 

감리회 선거관리위원회 이기복 위원장은 10월 2일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선관위가 전 목사를 둘러싼 성 추문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선관위에 공식적으로 접수된 제보는 없었지만, 선관위 자체적으로 전 목사의 후보 자질을 심의한 일이 있다. 그와 관련한 여러 루머를 들었지만 법원에서 사실로 드러난 것은 하나도 없었다. 팩트 없이 여론과 소문만으로 후보를 탈락시킬 수 없다고 판단해 후보 자격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이날 9개 연회 감독이 새로 뽑혔다. 감독 당선자는 다음과 같다. △서울연회 원성웅 목사(옥토교회) △서울남연회 전준구 목사 △중부연회 박명홍 목사(군자중앙교회) △경기연회 김학중 목사(꿈의교회) △중앙연회 김종현 목사(예향교회) △동부연회 최선길 목사(조양교회) △충북연회 조기형 목사(동부교회) △충청연회 김규세 목사(운산교회) △삼남연회 김종복 목사(소명교회).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수차례 성 추문 휩싸인 목사, 감리회 감독 출마 수차례 성 추문 휩싸인 목사, 감리회 감독 출마
line [#ChurchToo] 미성년자 자매 성추행한 삼촌 목사 [#ChurchToo] 미성년자 자매 성추행한 삼촌 목사
line 감리회, 감독 후보 18명 확정 감리회, 감독 후보 18명 확정

추천기사

line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흑인 빈민의 삶 바꾸다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흑인 빈민의 삶 바꾸다
line 하나님과 사람, 교회와 세상, 인간과 자연 모두를 사랑하고 사랑받은 엉클 존 하나님과 사람, 교회와 세상, 인간과 자연 모두를 사랑하고 사랑받은 엉클 존
line 명성교회 세습 재판 '세월아 네월아' 명성교회 세습 재판 '세월아 네월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