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기장10] 교단 최초 '성소수자 연구' 승인
목회 지침 마련 목적…교단 산하 목회와신학연구소에 위임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8.09.20 10:09

주요 장로교단 총회 소식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가장 빨리 볼 수 있습니다. 여기로 들어가셔서 '좋아요' 꾸욱 눌러 주세요!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김충섭 총회장) 103회 총회가 성소수자 목회 지침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를 승인했다. 

총회 마지막 날인 9월 20일, 정치부 이금만 부장은 "경기노회가 헌의한 '성소수자 연구위원회 설치의 건'은 성소수자 목회 연구를 하기로 하고, 연구는 목회와신학연구소에서 하기로 허락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총대들은 "허락이요"로 응답했고 반대 의견은 나오지 않았다. 지난 회기에는 정치부에서도 기각된 것과 비교할 때 큰 변화다. 

'성소수자 목회 지침안'이라는 이름으로 헌의안이 올라간 것은 2015년 100회 총회가 처음이다. 지난 3년간 계속 기각됐는데, 4년 만에 공식적으로 연구위원회를 꾸릴 수 있게 됐다.

한국기독교장로회 103회 총회가 '성소수자 연구위원회 설치'를 통과시켰다. 뉴스앤조이 이은혜

경기노회는 "성소수자 문제는 간단하게 대답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인권적 측면과 창조질서 보존 측면 등 기독교인이 판단할 때 고려해야 할 중요한 요소가 있다. 성경, 기독교 전통, 과학·의학적 견해 등을 깊이 탐구하고 오랜 대화와 토론을 통해 신앙적 입장을 정리해야 할 사안"이라고 헌의 취지를 밝혔다. 

연구는 기독교가 성소수자를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지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교단 차원에서 전문적 연구를 통해 객관적인 결론을 도출하고 이를 공유할 예정이다. 교단 산하 목회와신학연구소에서 위임받아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합신5] 동성애자 및 지지자 치리 헌법 개정, 절차는 무시 [합신5] 동성애자 및 지지자 치리 헌법 개정, 절차는 무시
line [기장7] 격론 끝에 '성' 윤리 강령 제정 [기장7] 격론 끝에 '성' 윤리 강령 제정
line [기장5] '성' 윤리 강령을 '양성' 윤리 강령으로 하자? [기장5] '성' 윤리 강령을 '양성' 윤리 강령으로 하자?
line [기장3] "PCUSA는 하루아침에 동성 결혼 허용하지 않았다" [기장3]
line 예장통합, 세습엔 두 목소리, 동성애엔 한목소리 예장통합, 세습엔 두 목소리, 동성애엔 한목소리
line 이단이라 흔들어도 '사랑이 이긴다' 이단이라 흔들어도 '사랑이 이긴다'
line "성소수자 목회 허용하는 세계 교회들도 이단인가"
line [통합28] 임보라 목사 및 퀴어신학 '이단성' 결의 [통합28] 임보라 목사 및 퀴어신학 '이단성' 결의
line [통합20] 동성애자·지지자 목사 고시 자격 제한 [통합20] 동성애자·지지자 목사 고시 자격 제한

추천기사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line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