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법원, 총신대 재단이사회 '집행정지' 신청 기각
임시이사 파송 못 막아…김영우 총장 "총회장 만날 의사 있어"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09.17 17:23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총신대 교육부의 임원 취임 승인 처분을 취소해 달라는 '집행정지' 신청이 기각됐다.

서울행정법원은 9월 17일, 교육부 집행을 정지할 정도로 재단이사들이 손해를 겪는다고 보기 어렵다며 김영우 총장과 안명환 전 재단이사장직무대행, 박재선 재단이사장 등 17명이 제기한 신청을 기각한다고 결정했다.

재단이사회는 집행정지 신청과 함께 본안 성격의 '임원 승인 취소 처분 취소소송'도 함께 제기했지만, 당장 임시이사 파송을 막을 수 있는 수단은 없다. 이에 따라 사학분쟁조정위원회가 8월 말 선임한 임시이사 15명이 파송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영우 총장은 9월 17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이사회가 의논할 사안이라 말할 수 있는 게 없다"고만 말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이승희 총회장이 "모든 소송을 취하하면 재단이사회와 김 총장을 치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표명한 데 대해서는 총회장을 만날 의사가 있다고 했다.

김영우 총장은 "같이 총회 안에 있는데 (만나지) 못할 게 뭐 있느냐. '원수도 사랑하라'고 하셨는데, 우리는 원수도 아니다. 총회장님은 늘 원만히 처리하려고 하는 분이고 과거 이사도 같이한 적 있으니 (만날 의사는 있다)"고 했다.

재단이사회 관계자도 향후 대책에 관해서는 결정된 것이 아직 없다며 상황을 확인해 보겠다고만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총신 신학생 삭발 "김영우와 이사들 복귀 절대 반대" 총신 신학생 삭발
line 임시이사 오면 총신대 끝장난다? 임시이사 오면 총신대 끝장난다?
line 예장합동, 총신대 사태 정리·평가 백서 발간 예장합동, 총신대 사태 정리·평가 백서 발간
line '승인 취소' 총신대 재단이사회 법원에 집행정지 신청 '승인 취소' 총신대 재단이사회 법원에 집행정지 신청
line 사분위, 총신대 임시이사 15인 선정 사분위, 총신대 임시이사 15인 선정
line 교육부, 6월 29일 총신대 재단이사 청문회 교육부, 6월 29일 총신대 재단이사 청문회
line "교육부·총회는 총신대 이사 취소와 목사 면직 시행하라"
line 총신대 동문 1024명 "교육부, 임시이사 파송하라" 총신대 동문 1024명
line 총신대 이사회, 김영우 총장 파면 거부 시사 총신대 이사회, 김영우 총장 파면 거부 시사
line 교육부, 총신대 재단이사 직무 정지 해제 교육부, 총신대 재단이사 직무 정지 해제
line 직무 정지 총신대 재단이사들, 총회와 타협해 복귀? 직무 정지 총신대 재단이사들, 총회와 타협해 복귀?
line "총신대 용역, 김영우 총장이 불렀다"

추천기사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line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line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