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합동9] 이중직 금지, '생계형'은 허용
전임교원, 사업체 대표 등은 안 돼…자비량 목회는 노회 허락받아야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09.11 17:56

주요 장로교단 총회 소식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가장 빨리 볼 수 있습니다. 여기로 들어가셔서 '좋아요' 꾸욱 눌러 주세요!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이승희 총회장)이 목회자 이중직을 금지하기로 했다. 자비량 목회자 등 생계형 이중직은 예외로 했다.

규칙부는 9월 11일 오후 회무 시간에 총회 규칙 개정안을 보고했다. 규칙부 서기 박창식 목사는, 33회 총회에서 목회자 이중직을 금지한 결의가 지금까지 이어져 왔지만, 총회 규칙에는 명문화한 규정이 없다며 제정 필요성을 언급했다.

예장합동은 총회 규칙 제9장(이중직 및 겸임 금지)을 신설했다. 30조에 "이중직을 금하며, 지교회의 담임목사직과 겸하여 다른 직업(공무원, 사업체 대표, 전임교원, 정규직 직원 등)을 가질 수 없다"는 조항 만들었다.

단, 31조에 △생계, 자비량 목회 등의 사유로 소속 노회 특별한 허락을 받은 자 △교단 직영 신학교 및 총회 인준 신학교의 전임 교원이 아닌 사람 중 비상근·비보직자이며 일주일 9시간 이내 근무자 △지교회 부설 기관(유치원·복지시설 등)의 장은 제외하는 예외 규정을 뒀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합동8] 김노아·정동수 목사 '참여 금지' [합동8] 김노아·정동수 목사 '참여 금지'
line [합동7] '동성애자 집례 거부 및 추방 가능' 헌법 개정 [합동7] '동성애자 집례 거부 및 추방 가능' 헌법 개정
line [합동6] 여성 선교사 성례권 부여 [합동6] 여성 선교사 성례권 부여
line [합동5] 변화하는 총회 [합동5] 변화하는 총회
line [합동4] 총신대 학생들 "재단이사 면직해 달라" [합동4] 총신대 학생들
line [합동3] 김종준 목사 부총회장 당선 [합동3] 김종준 목사 부총회장 당선
line [합동2] 교인 7만 5000명 감소 [합동2] 교인 7만 5000명 감소
line [합동1] 여성 안수 요구 외면하는 총대들 [합동1] 여성 안수 요구 외면하는 총대들
line '밥 사 주는 목사들'이 온다 '밥 사 주는 목사들'이 온다
line 상가 교회 '실패'한 목사, 목회 지경 넓히자… 상가 교회 '실패'한 목사, 목회 지경 넓히자…
line '비즈니스 목회' 꿈꾸는 벤처 목사들 '비즈니스 목회' 꿈꾸는 벤처 목사들
line 소형 교회 목회자 73% "목회 만족" 소형 교회 목회자 73%

추천기사

line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주체적으로 신학하는, 끊임없이 반성하는 한 인간"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line 톨게이트 노동자들, '직접 고용' 요구하며 오체투지 "마음속으로 '주여', '주여' 외치며 기도했다" 톨게이트 노동자들, '직접 고용' 요구하며 오체투지
line 신학자이자 환경운동가였던 자크 엘륄, 21세기 '기후변화' 보며 뭐라 말할까 신학자이자 환경운동가였던 자크 엘륄, 21세기 '기후변화' 보며 뭐라 말할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