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합동8] 김노아·정동수 목사 '참여 금지'
정이철 목사에게는 비판 글 삭제 지시…최바울·전태식 목사 재심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09.11 13:13

주요 장로교단 총회 소식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가장 빨리 볼 수 있습니다. 여기로 들어가셔서 '좋아요' 꾸욱 눌러 주세요!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이승희 총회장)이 김노아 목사(개명 전 김풍일·세광중앙교회)와 정동수 목사(사랑침례교회) 집회에 대해 '참여 금지'를 결의했다.

103회 총회 둘째 날 9월 11일 오전 이단사이비피해조사대책위원회(이대위·김영남 위원장)가 연구 결과를 보고했다. 먼저 김노아 목사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정통 교회 교리와는 다른 이단 사상이 있어 보이므로 김풍일의 집회에 참석 및 교류를 금한다"고 했다. 

다만, 김 목사가 2019년 5월 31일까지 문제 있는 내용을 다 삭제하고, 소속 교단 목회자들과 2박 3일 재교육을 받으면 재론하기로 했다.

정동수 목사는 킹제임스성경만이 무오하다고 주장해 이단 시비 대상에 올랐다. 102회 총회는 "이단성이 있으나 회개하고 수정하겠다고 고백하고 있기 때문에, 1년 안에 회개했다는 증거가 있을 때까지 예의 주시한다"고 결의했다. 그러나 이대위는 정 목사가 종전 주장과 동일한 내용을 사랑침례교회 홈페이지 등에 여전히 게재하는 등 회개 기미가 없다며 참여를 금지해야 한다고 했다. 

정동수 목사에 대해서도, 2019년 5월 31일까지 주장을 철회하고 관련 설교를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에서 삭제하면 재론하기로 했다.

인터넷 신문 <바른믿음>을 운영하는 정이철 목사에 대해서는 "이단성이 없다"고 결론지었다. 대신 예장합동 목회자들에 대한 비판 글을 모두 삭제하라고 지시했다. 이대위는 "다른 사람의 글이나 설교 강의 내용을 지적하는 방식이나 태도에 대해서는 주의를 줄 부분이 있음을 발견하였기에 주의를 준다"면서 앞으로 총신대 교수들의 신학 사상을 더 이상 비판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 밖에 전태식 목사(순복음진주초대교회)와 최바울 선교사(인터콥)는 이들 소속 교단인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와 대한예수교장로회 개혁 교단 요청을 받아들여 재심하기로 했다. 전태식 목사는 구원관 등의 문제로 2005년 90회 총회에서 예배·집회 참석 금지, 최바울 선교사는 프리메이슨 음모론과 극단적 세대주의 종말론 등의 이유로 2013년 98회 총회에서 교류를 단절하기로 결의한 바 있다.

김영남 위원장이 이대위가 발간한 <이단 예방과 대책> 책자를 안내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합동7] '동성애자 집례 거부 및 추방 가능' 헌법 개정 [합동7] '동성애자 집례 거부 및 추방 가능' 헌법 개정
line [합동6] 여성 선교사 성례권 부여 [합동6] 여성 선교사 성례권 부여
line [합동5] 변화하는 총회 [합동5] 변화하는 총회
line [합동4] 총신대 학생들 "재단이사 면직해 달라" [합동4] 총신대 학생들
line [합동3] 김종준 목사 부총회장 당선 [합동3] 김종준 목사 부총회장 당선
line [합동2] 교인 7만 5000명 감소 [합동2] 교인 7만 5000명 감소
line [합동1] 여성 안수 요구 외면하는 총대들 [합동1] 여성 안수 요구 외면하는 총대들
line [백석대신1] 임보라 목사 이단 지정 예정 [백석대신1] 임보라 목사 이단 지정 예정
line [합동11] 임보라 목사 '이단성' 결의, 참여 금지 [합동11] 임보라 목사 '이단성' 결의, 참여 금지

추천기사

line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line "세월호 참사 재수사,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
line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광주시민 학살 명령, 1000억 추징금 미납 전두환 법정 세워야"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