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교육부 진단에 희비 엇갈린 신학대들
부산장신대 재정 지원 제한…주요 신학대, 진단 안 받고 정원 10% 감축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8.28 16:12

교육부의 2018 대학 기본 역량 평가 진단 가결과가 나왔다. 2015년 가장 낮은 평가를 받았던 루터대는 이번에는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 루터대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이 8월 20일 발표한 '2018 대학 기본 역량 진단' 가결과에, 신학대학교들의 희비가 엇갈렸다. 정부 지원을 못 받고 학생 정원까지 감축해야 하는 곳이 있는 반면, 규제의 칼날에서 완전히 벗어난 곳도 있었다.

진단 가결과는 △자율 개선 대학 △역량 강화 대학 △재정 지원 제한 대학(유형Ⅰ·Ⅱ)으로 구분된다. 자율 개선 대학은 재정을 지원받고, 별도의 제재가 없다. 그러나 역량 강화 대학과 재정 지원 제한 대학은 불이익이 뒤따른다.

신학대 중 유일하게 최저 등급 '재정 지원 제한 대학Ⅱ' 유형에 포함된 부산장신대(김용관 총장)는 국가 장학금과 학자금 대출을 받을 수 없게 됐다. 교육부는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통해 학교를 쇄신할 수 있도록 학생 정원의 35%를 감축할 것을 권고했다. 진단 결과에 대한 입장을 듣기 위해 김용관 총장에게 연락했지만, 닿지 않았다.

목원대·서울기독대·한영신대·예수대·평택대 등 기독교 계열 대학은 '역량 강화 대학'에 선정됐다. 이 대학들은 국가 장학금과 학자금 대출을 받을 수 있지만, 정부가 지원하는 일반 재정 일부를 받을 수 없다. 학생 정원도 10% 감축해야 한다.

2015년 대학 구조 개혁 평가에서 최하위 등급을 받았지만, '자율 개선 대학'에 오른 신학대도 있다. 그동안 교육부 컨설팅을 받아 온 루터대학교(권득칠 총장)는 정부 재정 지원 제한에서 완전히 벗어났다. 이밖에도 고신대·나사렛대·백석대·성결대·성공회대·한신대·협성대 등 기독교 대학도 자율 개선 대학으로 선정됐다.

이번에 대학 기본 역량 진단을 받지 않은 신학대들도 적지 않다. 감신대·광신대·대전신대·서울신대·서울장신대·아세아연합신대·영남신대·장신대·총신대·침신대·칼빈대·한일장신대·호남신대는 '미진단 대학'으로 분류됐다. 종교·예체능 계열은 대학구조개혁위원회 심의를 거쳐 진단에서 제외될 수 있다. 다만 미진단 학교는 정원의 10%를 감축해야 한다.

교육부는 각 대학의 이의신청 절차를 거쳐 8월 말까지 진단 결과를 확정할 방침이다. 결과가 확정되면 재정 지원 제한 및 정원 감축 조치는 2019년부터 3년간 실시된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한계 대학' 문턱 넘지 못한 기독 대학들 '한계 대학' 문턱 넘지 못한 기독 대학들
line [기획3] 신학교는 왜 갈등하는가 [기획3] 신학교는 왜 갈등하는가
line 성공회대가 부실 대학? 성공회대가 부실 대학?
line 정부 대학 평가, 위기의 총신대 정부 대학 평가, 위기의 총신대
line 기독교계 대학도 '취업률 부풀리기' 들통 기독교계 대학도 '취업률 부풀리기' 들통
line 탐라대 매입, 외부 컨설팅 받아 판단하기로 탐라대 매입, 외부 컨설팅 받아 판단하기로

추천기사

line 이 불편한 명절 하루가 어서 지나가길 바랐다 이 불편한 명절 하루가 어서 지나가길 바랐다
line '가짜 뉴스' 근절 위한 싸움에 함께해 주십시오 '가짜 뉴스' 근절 위한 싸움에 함께해 주십시오
line [별의별평 2020년 1월-B호] 예수와 성령과 하나님나라 [별의별평 2020년 1월-B호] 예수와 성령과 하나님나라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