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스텔라호 가족들 "심해 수색한다면서 블랙박스 수거 안 한다니"
블랙박스 회수 없는 수색 불만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8.08.16 18:24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김영춘 해수부장관이 정부의 스텔라데이지호 심해 수색 결정이 블랙박스 수거를 전제하지 않다고 발언해, 실종 선원 가족들이 김 장관과 해수부를 비판했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김영춘 장관은 8월 16일 출입 기자 간담회에서 심해 수색 착수와 관련해 "블랙박스 인양을 전제하지 않은 것"이라며 "당초 배에 실려 있던 두 벌의 구명벌 중 발견되지 않은 한 벌이 배에 있는지 확인하는 탐사 작업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심해 3800m 지점에 가라앉아 있는 20만t급 배에 사람이 들어갈 수 없고 블랙박스가 어떤 상태로 있는지 확인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인양(수거)까지 말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덧붙였다.

스텔라데이지호 실종 선원 가족들은 사고 원인을 규명해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블랙박스를 수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이 발언이 알려지자, 스텔라데이지호 실종 선원 가족들이 김 장관을 비판했다. 김 장관이 심해 수색 취지를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고, 기본적인 사실 관계도 모르고 있다는 것이다. 

스텔라데이지호 실종 선원 가족들은 "블랙박스를 회수하지 않고서는 사고 원인을 규명할 수 없다. 불가능한 상황이 아니라면 반드시 블랙박스를 회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스텔라데이지호에는 구명벌 5척이 실려 있었다. 그중 2척이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실종 선원 가족들은 "심해 수색을 통해 확인해야 할 구명벌은 1척이 아니라, 2척이다. 지금까지 해수부 직원들이 어떻게 보고했기에 장관이 잘못 알고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정부, 스텔라데이지호 심해 수색 결정 정부, 스텔라데이지호 심해 수색 결정
line 정부 늑장 대처에 발만 구르는 스텔라호 가족들 정부 늑장 대처에 발만 구르는 스텔라호 가족들
line 美 심해 수색 전문가 "스텔라데이지호 블랙박스 회수 가능" 美 심해 수색 전문가
line 노란 리본과 함께 '주황 리본'도 달아 주세요 노란 리본과 함께 '주황 리본'도 달아 주세요
line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년 "돈 앞에 생명은 여전히 뒷전"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년
line 남대서양서 구명벌 한 척 발견 남대서양서 구명벌 한 척 발견

추천기사

line [합동4] 신학부 "성서한국·느헤미야·청어람·개혁연대 참여하려면 목사와 당회 지도받아야"(전문) [합동4] 신학부
line [합동1] "여성 안수 허하라" 교단 안팎 요구에도, 104회 총회 헌의안 전무 [합동1]
line [통합1] 명성교회 측, 세습 반대 기자회견 육탄 저지 [통합1] 명성교회 측, 세습 반대 기자회견 육탄 저지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