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정부, 스텔라데이지호 심해 수색 결정
빠르면 올가을…실종 선원 생사 확인 및 VDR 회수 목표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8.08.16 10:01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스텔라데이지호 심해 수색이 올해 안에 시작될 전망이다. 스텔라데이지호 실종 선원 가족들은, 정부가 8월 14일 국무회의에서 예비비 50억 원을 투입해 심해 수색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스텔라데이지호는 지난해 3월 31일 우루과이 인근 남대서양 해역에서 철광석을 싣고 가다가 갑자기 침몰했다. 이튿날 선원 2명이 구조됐고 나머지 선원 22명은 아직까지 생사가 확인되지 않았다. 선체는 두 동강이 난 채로 수심 약 3200m 해역에 가라앉아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침몰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심해 수색 목적은 실종 선원 생사 확인과 사고 원인 규명이다. 스텔라데이지호는 건조된 지 25년이 지난 노후 선박이다. 실종 선원 가족들은 선사가 노후 선박을 무리하게 운용했기 때문에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고 있다. 이들은 선박 항해 기록 장치(VDR)를 회수해 침몰 이유를 밝히고, 사고 재발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부가 스텔라데이지호가 가라앉은 남대서양 해역에 심해 수색 장비를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심해 수색 장비 투입은 빠르면 올가을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관계자는 "입찰 공모와 업체 선정 등의 절차를 거쳐 장비를 투입할 예정이다. 업체 선정부터 실제 장비 투입까지 실제 두 달 정도 소요된다. 가급적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다"고 했다.

실종 선원 가족 허경주 공동대표는 "정부가 어렵게 심해 수색을 결정한 만큼, 외교부와 해수부가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진행했으면 좋겠다. 업체는 반드시 수심 약 3000m 이상 해역에서 심해 수색을 진행한 경험이 있는 전문 기관이 선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정부 늑장 대처에 발만 구르는 스텔라호 가족들 정부 늑장 대처에 발만 구르는 스텔라호 가족들
line 美 심해 수색 전문가 "스텔라데이지호 블랙박스 회수 가능" 美 심해 수색 전문가
line 노란 리본과 함께 '주황 리본'도 달아 주세요 노란 리본과 함께 '주황 리본'도 달아 주세요
line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년 "돈 앞에 생명은 여전히 뒷전"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년
line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년, 집중 수색 재개 필요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년, 집중 수색 재개 필요
line 남대서양서 구명벌 한 척 발견 남대서양서 구명벌 한 척 발견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line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line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