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기독법률가회 "명성교회 세습 재판, 치욕으로 남을 판결"
"재판 굽게 하지 말고 공의만 따르라는 게 하나님 명령"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08.13 14:56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크리스천 법조인 모임 기독법률가회(CLF)가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세습을 용인한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최기학 총회장) 총회 재판국 판결을 비판하는 성명을 8월 13일 발표했다.

기독법률가회는 무효화된 임원 선거에서 선출된 서울동남노회 임원들이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를 처리했고, 총회 헌법상 세습 금지 조항을 어겼으므로, 절차와 내용 면에서 이번 총회 재판국 판결이 모두 무효라고 했다.

총회 재판국이 예장통합 총회가 애써 제정한 세습방지법을 휴지 조각으로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기독법률가회는 "재판을 굽게 하지 말고 마땅히 공의만을 따르라"는 것이 하나님의 명령이라며, 이번 총회 재판국 판결은 "영구히 한국교회의 치욕으로 남을 판결"이라고 했다.

기독법률가회는 "세습 무효 판결이 한국교회를 다시 세우는 분수령이 되리라는 헛된 희망도 품었지만, 다시 한 번 한국교회의 비상식성과 민낯을 드러냈다"고 했다. 이들은 예장통합이 재심 등 절차에 따라 이 판결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음은 기독법률가회 성명 전문.

명성교회 세습 정당화 판결에 대한 기독법률가회(CLF) 입장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 총회 재판국은 8월 7일 '명성교회의 김하나 목사 위임목사 청빙 무효 소송'에서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가 유효하다고 판결함으로써 명성교회의 세습을 정당화했습니다.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는 무효인 선거를 통해 선임된 노회장 등 노회 임원들이 사실상 파행된 노회 절차를 무리하게 진행하여 처리하였으므로 절차적으로 무효입니다. 총회 헌법상의 세습 금지 조항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결의이므로 내용적으로도 무효입니다.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는 어떠한 측면에서 보더라도 그 하자가 중대하고 명백하므로 무효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은 지극히 비상식적이고 비합리적인 판결을 내렸습니다. 예장통합 총회가 애써서 교단 헌법에 규정한 세습 금지 조항을 한순간에 휴지 조각으로 만들었습니다. 이 판결은 같은 재판국이 이미 내린 노회장 선거 무효 판결과도 완전히 모순되는 판결입니다. 명성교회 측은 변론 과정에서 세습 금지 조항은 교인의 기본권을 침해하므로 무효이고 이미 은퇴한 목사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법리를 떠나 건전한 상식인의 눈으로 보아도 기이한 주장이지만, 재판국은 그와 같은 주장이 맞다고 했습니다. 재판을 굽게 하지 말고 마땅히 공의만을 따르라는 것이 재판을 하는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명령입니다(신명기 16:19-20). 재판국은 그 명령을 저버리고 영구히 한국교회의 치욕으로 남을 판결을 하였습니다. 이 판결이 법과 양심에 따른 판결이라면 사람들은 기독교인의 법과 양심이란 도대체 무엇이냐고 물을 것입니다.

많은 그리스도인들은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이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가 무효라고 공의롭게 판결하기를 바랐습니다. 그럼으로써 한국교회를 살리고 명성교회를 옳은 길로 인도할 것을 기대했습니다. 세습 무효 판결이 한국교회를 다시 세우는 분수령이 되리라는 헛된 희망도 품었습니다. 재판국은 그러한 기대와 희망을 무참하게 짓밟고 한국 사회에 다시 한 번 한국교회의 비상식성과 민낯을 드러냈습니다.

우리 기독법률가회(CLF)회원들은 예장통합 총회가 하루속히 재심 등 교단 헌법에 정해진 절차에 따라 참담하고 비상식적이며 황당하기까지 한 이 판결을 바로잡아 줄 것을 촉구합니다. 우리는 명성교회 세습이 무효가 되고 한국교회에서 교회 세습이 자취를 감추는 날까지 우리의 기도와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2018. 8. 13.
기독법률가회(CLF)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는 주님의 십자가를 모독하지 말라 명성교회는 주님의 십자가를 모독하지 말라
line 김하나 목사 "환란 당할 때 오직 하나님만 바라봐야" 김하나 목사
line [영상] "김삼환·김하나 목사를 권징해 주십시오" [영상]
line 주승중 목사 "세습 목사들이 믿는 것은 맘몬" 주승중 목사
line 장신대 신학생들 "김삼환·김하나 목사를 권징해 주십시오" 장신대 신학생들
line '명성교회 세습'이라고 쓰지 않는 교계 언론 '명성교회 세습'이라고 쓰지 않는 교계 언론
line 장신대 교수들 "명성교회 세습 재판, 신사참배 결의 버금" 장신대 교수들
line 신사참배는 일제의 힘에, 세습은 '돈의 힘'에 굴복한 것 신사참배는 일제의 힘에, 세습은 '돈의 힘'에 굴복한 것
line 신은 죽었다: 죽임 당한 신 신은 죽었다: 죽임 당한 신
line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 부와 권력에 무너져"
line "김삼환 목사님, 통합에서 떠나 주십시오"
line "명성교회 세습 재판, 9월 총회서 뒤집힐 것"
line [영상]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유효, '법과 양심' 따라 판결" [영상]
line 김삼환 목사 "모든 것이 주의 은혜" 김삼환 목사
line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불법 세습에 저항하자" 김동호 목사
line "하나님 위에 '김하나님' 있었다"
line 시간 끌던 총회 재판, 결국 명성교회 손 들어 시간 끌던 총회 재판, 결국 명성교회 손 들어
line '법과 양심' 따랐다는 명성교회 세습 재판, 후폭풍 예고 '법과 양심' 따랐다는 명성교회 세습 재판, 후폭풍 예고

추천기사

line 교회·복지관·신학교, 손잡고 '모래 놀이 치료 상담실' 개소 교회·복지관·신학교, 손잡고 '모래 놀이 치료 상담실' 개소
line 대한민국 건국 연도 논란 대한민국 건국 연도 논란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