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김삼환·김하나 목사를 권징해 주십시오"
장신대 신학생들, 명성교회 세습 비판 기자회견
  • 경소영 (rudthdud@newsnjoy.or.kr)
  • 승인 2018.08.12 13:30

[뉴스앤조이-경소영 PD]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생들이 명성교회 세습 적법 판결을 내린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 총회 재판국을 비판했다. 장신대 신학생 20여 명은 8월 10일, 예장통합 총회 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어느 길을 걸으시겠습니까?"라는 외침으로 이들의 발언은 시작됐다. 명성교회 세습을 용인한 총회 재판국 판결이 교단의 원칙을 무너뜨렸다고 했다. 9월 총회에서 법과 원칙에 따라 김삼환·김하나 목사를 권징할 것을 촉구했다. 학생들은 간절한 마음과 순수한 열정을 담아 외친다고 강조했다. 한 신학생은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하며 울먹였다. 발언 내용은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주승중 목사 "세습 목사들이 믿는 것은 맘몬" 주승중 목사
line 장신대 신학생들 "김삼환·김하나 목사를 권징해 주십시오" 장신대 신학생들
line '명성교회 세습'이라고 쓰지 않는 교계 언론 '명성교회 세습'이라고 쓰지 않는 교계 언론
line 장신대 교수들 "명성교회 세습 재판, 신사참배 결의 버금" 장신대 교수들
line 신은 죽었다: 죽임 당한 신 신은 죽었다: 죽임 당한 신
line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 부와 권력에 무너져"
line "김삼환 목사님, 통합에서 떠나 주십시오"
line "명성교회 세습 재판, 9월 총회서 뒤집힐 것"
line [영상]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유효, '법과 양심' 따라 판결" [영상]
line 김삼환 목사 "모든 것이 주의 은혜" 김삼환 목사
line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불법 세습에 저항하자" 김동호 목사
line "하나님 위에 '김하나님' 있었다"
line 시간 끌던 총회 재판, 결국 명성교회 손 들어 시간 끌던 총회 재판, 결국 명성교회 손 들어
line 희비 엇갈린 명성교회 교인들 희비 엇갈린 명성교회 교인들
line '법과 양심' 따랐다는 명성교회 세습 재판, 후폭풍 예고 '법과 양심' 따랐다는 명성교회 세습 재판, 후폭풍 예고
line 명성교회 세습 눈감은 예장통합 재판국 명성교회 세습 눈감은 예장통합 재판국
line 명성교회 세습 철회 1인 시위 중 폭행당해 명성교회 세습 철회 1인 시위 중 폭행당해
line "명성교회 세습은 불법, 부끄럽지 않은 판결 내려 달라"

추천기사

line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 세습 매뉴얼 제시한 꼴"
line 감독회장직대 재판 선고날 용역 동원한 감리회 본부 감독회장직대 재판 선고날 용역 동원한 감리회 본부
line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폭주하는 극우 개신교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