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국민 50.7% 난민에 우호적, '적대적' 입장은 44.7%
<중앙일보> 여론조사, '이슬람 난민' 묻자 반대 66.6%까지 높아져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08.06 12:13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난민을 우호적으로 보는 입장과 적대적으로 보는 입장이 거의 대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는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8월 1~2일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난민에 우호적이라는 응답은 50.7%, 적대적이라는 응답은 44.7%로 나왔다고 8월 5일 보도했다.

연령별로는 20대의 적대감이 58%로 가장 컸다. 30대 54.4%, 40대 37%, 50대 37.3% 60대 이상 40.9%로 나타났다.

특히 난민을 향한 적대감은 '이슬람포비아'와 연결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는 '이슬람계'로 한정해 난민에 대한 적대감을 물었더니 66.6%까지 높아졌다고 보도했다.

제주 체류 중인 예멘 난민들을 수용해야 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반대 61.1%, 찬성 35.8%로 나타났다. 난민을 향한 일반적 적대감보다 16%가량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기독교 신앙은 왜 공적이어야만 하나(영상) 기독교 신앙은 왜 공적이어야만 하나(영상)
line 난민 인권 단체, '난민법 폐지' 청원 청와대 답변 비판 난민 인권 단체, '난민법 폐지' 청원 청와대 답변 비판
line 오직 예수의 이름으로만? 오직 예수의 이름으로만?
line "주님, 언제 나그네로 우리에게 오셨습니까?"
line '젊은', '여성', '기독교인'이 예멘인 반대한 이유 '젊은', '여성', '기독교인'이 예멘인 반대한 이유
line "이란에서 온 제 친구를 도와주세요"
line 난민 돕는 교회가 놓치지 말아야 할 것 난민 돕는 교회가 놓치지 말아야 할 것
line "할랄 푸드 페스티벌 막자!" 또 집단 항의 전화
line 예멘에서 13년 사역한 선교사가 본 제주 예멘인들 예멘에서 13년 사역한 선교사가 본 제주 예멘인들
line "난민 외면하는 교회, 어떻게 이웃 사랑 말하나"
line [진격의교인⑥] 현대판 노예해방을 외치다 [진격의교인⑥] 현대판 노예해방을 외치다
line "예수도 '난민'이었음을 기억하자"
line 난민, 어떻게 맞이할 것인가 난민, 어떻게 맞이할 것인가
line 예수 족보 속에 '난민' 있다 예수 족보 속에 '난민' 있다
line '혐오'와 '가짜 뉴스'로 얼룩진 난민법 개정 토론회 '혐오'와 '가짜 뉴스'로 얼룩진 난민법 개정 토론회

추천기사

line "'명성교회라면 뭐든 할 수 있다'는 명제가 흔들렸다"
line 억대 연봉에 임대 수익 수백만 목사, 교회 빚은 35억 억대 연봉에 임대 수익 수백만 목사, 교회 빚은 35억
line '가짜 뉴스' 나팔수 자처한 기독교 언론들 '가짜 뉴스' 나팔수 자처한 기독교 언론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