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美 그리스도인, 예배 참석 않는 이유는?
퓨리서치 응답자 10명 중 4명, "다른 방법으로 신앙생활"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8.08.03 14:59

미국 그리스도인 중 교회에 가지 않는 사람 10명 중 4명은 "신앙생활할 수 있는 다른 방법을 찾았다"고 답했다.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한국과 마찬가지로 미국에서도 자신을 그리스도인이라 여기지만 더 이상 제도권 교회에 나가지 않는 '가나안 교인'이 증가하고 있다. 미국 퓨리서치센터는 그동안 수차례 설문 조사를 통해, 스스로를 '영적이지만 종교적이지 않은' 존재로 인식하는 미국인이 늘고 있다는 결과를 내놨다.

퓨리서치센터는 8월 1일, '미국인은 왜 예배당에 가는가(가지 않는가)'라는 제목의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12월 4일부터 18일까지 미국에 살고 있는 성인 4729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조사는 질문에 따라 답변을 여러 개 고를 수 있는 설문이었다.

먼저 미국인은 왜 종교의식에 참여할까. 종교를 막론하고 응답자 81%는 '신과 가까워진다고 느끼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어 '자녀들이 도덕적 기초를 다질 수 있기 때문'(69%), '나를 좀 더 나은 사람으로 만들기 때문'(68%), '고통스러울 때 위안을 얻기 위해'(66%)를 이유로 꼽았다.

종교의식에 참여하지 않는다고 답한 사람 중 37%는 '다른 방법으로 신앙생활을 한다'고 답했다. '믿지 않기 때문에 예배당을 찾지 않는다'고 한 사람은 28%, '꼭 맞는 교회나 예배의 장소를 찾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답한 사람도 23%였다.

이는 그리스도인뿐 아니라 유대교인, 이슬람교인 등 정기적으로 예배당을 찾는 사람들이 응답한 수치다. 그리스도인의 답변만 분석하면 종교의식에 참여하지 않는 이유는 좀 더 다양해진다. 설문 조사는 복음주의 개신교인(Evangelical Protestant), 주류 개신교인(Mainline Protestant), 가톨릭 등을 그리스도교로 묶었다.

더 이상 예배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답한 그리스도인 중 44%는 '다른 방법으로 신앙생활을 한다'고 답했다. 이는 일반적인 응답보다 높은 수치다. 또 28%는 '꼭 맞는 교회를 찾지 못했다'고 답했으며 '환영받지 못한다고 느낀다'(15%), '시간이 없다'(15%), '설교가 맘에 안 든다'(14%) 등이 뒤를 이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영적 사춘기'를 겪는 심정적 가나안 교인들에게 '영적 사춘기'를 겪는 심정적 가나안 교인들에게
line 그들은 왜 교회를 떠났을까 그들은 왜 교회를 떠났을까
line 헬조선 개독교에 내릴 처방은 헬조선 개독교에 내릴 처방은
line 복음주의 너머를 그리기 전에 복음주의 너머를 그리기 전에
line [진격의교인①] 이주 노동자 위해 '노동법' 앱 만드는 가나안 교인 [진격의교인①] 이주 노동자 위해 '노동법' 앱 만드는 가나안 교인
line '교회 덩치가 커지더니 사회 위협이 되는구나' '교회 덩치가 커지더니 사회 위협이 되는구나'
line 한국교회 평신도 운동의 네 가지 과제 한국교회 평신도 운동의 네 가지 과제
line 루터가 남긴 종교개혁의 유산 루터가 남긴 종교개혁의 유산
line 대학생 중 개신교인 15%, 그중 28.3%는 '가나안' 대학생 중 개신교인 15%, 그중 28.3%는 '가나안'

추천기사

line 결국에는 사랑인 것을 결국에는 사랑인 것을
line '종북' 이어 '촌지' 프레임 걸려나 '종북' 이어 '촌지' 프레임 걸려나
line '하나님 부재' 느낀 방황의 시간, 독서로 뚫고 왔다 '하나님 부재' 느낀 방황의 시간, 독서로 뚫고 왔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