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여긴 왜 이렇게 교회가 많을까?"
광명시 A 마을 '교회 골목' 취재
  • 경소영 (rudthdud@newsnjoy.or.kr)
  • 승인 2018.07.27 12:10

[뉴스앤조이-경소영 PD] 광명시 A 마을에는 빌라 150여 채가 들어서 있다. 동네 한 바퀴를 도는 데 20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마을 맞은편에는 고층 아파트가 주택가를 둘러쌌다. 교회와 십자가 탑이 즐비한 동네, 어디서든지 올려다보면 아파트가 보였다. 카메라 렌즈 안에서 교회 간판과 아파트 단지가 자연스럽게 어우러졌다.

<뉴스앤조이>는 "이 동네에는 왜 이렇게 교회가 몰려 있을까" 하는 물음을 품고 기획 취재를 진행했다. 목사들을 직접 만나, 이 지역에 교회가 밀집된 이유를 물었다. 광명시 A 마을에서 만난 7인의 목사가 들려준 이야기, 밀집된 교회의 풍경을 영상에 담았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예장합동 교회, 2.4일마다 생기고 3.5일마다 닫았다 예장합동 교회, 2.4일마다 생기고 3.5일마다 닫았다
line 상가 교회 '실패'한 목사, 목회 지경 넓히자… 상가 교회 '실패'한 목사, 목회 지경 넓히자…
line [밀집된 교회③] 불나방처럼 뛰어든 목회 [밀집된 교회③] 불나방처럼 뛰어든 목회
line [밀집된 교회②] 천지창조 다음 어려운 개척교회 [밀집된 교회②] 천지창조 다음 어려운 개척교회
line [밀집된 교회①] 족발 골목 말고 '교회 골목' [밀집된 교회①] 족발 골목 말고 '교회 골목'
line 흙수저 목사, 청년 창업을 돕다 흙수저 목사, 청년 창업을 돕다

추천기사

line 지옥으로 가는 급행열차 같았던 2019년의 한국교회 지옥으로 가는 급행열차 같았던 2019년의 한국교회
line '나도 살고 너도 살리는' 기독 페미니즘 '나도 살고 너도 살리는' 기독 페미니즘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