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인생의 깊은 상실과 마주하는 법
[책 소개] 박정은 <슬픔을 위한 시간>(옐로브릭)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8.07.25 13:53

<슬픔을 위한 시간> / 박정은 지음 / 옐로브릭 펴냄 / 216쪽 / 1만 5000원. 뉴스앤조이 장명성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우리는 살면서 수많은 이별을 겪는다. 예상치 못한 이별 앞에 밀려드는 슬픔을 감당하지 못하고 허덕이는 경우도 있다. 부모, 배우자, 자녀, 친구, 지인 등 인생에서 중요한 사람과 이별한 뒤 맞는 상실감을 어떻게 해야 할까.

<슬픔을 위한 시간>(옐로브릭)에는 살면서 마주할 수 있는 상실의 아픔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설명하고 있다. 저자 박정은 교수(미국 홀리네임즈대학 영성신학)는 이 책에서 슬픔을 외면하지 않고 잘 맞아 주는 것이 우리 영혼의 성장을 위해 중요하다고 말한다.

"슬퍼하는 사람이 행복한 이유는 그의 상처받기 쉬운 부드러움과 연약함이 다른 이를 위로하고, 또 자신도 다른 이에게서 위로를 받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러므로 살아가면서 마주치게 되는 상실들을 너무 두려워하지 말고, 우리 생에 놓은 슬픔을 기꺼이 껴안고 함께 위로하며 걸어가자고 말하기 위해 이 책을 씁니다." (14쪽)

단순히 슬픔을 마주하라는 당위만 강조하지 않는다. 상실에서 올 수 있는 트라우마를 다루는 법을 설명하고, 슬픔을 '보내 주고', '맞이하는' 법을 설명한다. 이를 구체적으로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도 수록했다. 또 슬픔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누군가와 '동행하기' 위한 방법으로 △경청하기 △다름을 인정하기 △답을 주려 하지 않기 등을 제안한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더 행복하기로, 기죽지 않기로 해요 더 행복하기로, 기죽지 않기로 해요
line 수녀님 보시기에 우리네 삶은 어떤가요 수녀님 보시기에 우리네 삶은 어떤가요
line 미 한인 신학생 133명 "박근혜는 회개하라" 미 한인 신학생 133명

추천기사

line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 세습 매뉴얼 제시한 꼴"
line 감독회장직대 재판 선고날 용역 동원한 감리회 본부 감독회장직대 재판 선고날 용역 동원한 감리회 본부
line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폭주하는 극우 개신교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