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한 걸음 더 나아간 기독교 만화
[서평] 김민석 <요한복음 뒷조사>(새물결플러스)
  • 크리스찬북뉴스 (cbooknews@naver.com)
  • 승인 2018.07.23 16:07

만화는 재미있다. 틈나는 대로 보는 편이다. 단순히 재미나 자극을 담은 만화는 일단 제쳐 놓고서라도, 역사·교양·지식을 담은 만화나 웬만한 영화·소설보다 강한 임팩트를 주는 만화도 의외로 많다. 강풀의 <26년>(재미주의)처럼 스토리를 담은 역사를 돌아보는 만화도 있고, 더 직접적인 아트 슈피겔만의 <쥐>(아름드리미디어)나 기 들릴의 <굿모닝 예루살렘>(길찾기)도 있다. 뒤의 두 작품은 역사와 사회의 아픈 현실을 파고든다.

굳이 역사적 상황이 아니더라도, 친기독교적이라고 말할 수 없을지 모르지만, 크레이그 톰슨의 <담요>(미메시스)는 기독교 가정에서 자라나는 아이들을 향한 신앙 교육이 갖는 의미가 무엇인지 다시 생각하게 한다. 미국 기독교계에서도, 만화책은 아니지만 '요나 -  베기 테일'이 상당한 재미와 흥행성을 보여 줬다. 꼭 한 번 볼만한 작품이다.

이런 만화에 비교하면, 한국 기독교계의 만화는 깊이나 작품성에서 현격한 차이를 보인다. 차이도 나지만 토양 자체도 빈약한 편이다. 물론 성경 스토리 만화나 기독교 교리·역사를 다루는 만화는 꽤 나온 편이지만, 그 격에서 차이가 나는 것이 현실이다. 진부한 면도 있다.

그런데 최근 몇 년간 에끌툰에서 나온 만화들은 이전과 다른 차원을 보여 준다. 작품이나 그림 등이 무르익었다고 말하기에는 조심스러운 면이 있지만, 김민석을 중심으로 한 일련의 만화들에는 이전과 다른 재미와 작품성이 있다.

특히 '뒷조사 시리즈'나 <창조론 연대기>·<의인을 찾아서>(새물결플러스)는 진부한 스타일의 이야기 전개나 전통 신학의 시각을 넘어 현대 복음주의의 관점과 교계 이슈들을 담아내며 현대 기독교 청년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현재 한국교회나 기독교인들의 부끄럽지만 아픈 문제들을 건드리면서 신앙과 삶의 이원적 태도를 넘어서려는 시도를 한다.

<요한복음 뒷조사> / 김민석 지음 / 새물결플러스 펴냄 / 340쪽 / 1만 6000원

이번에 출간한 <요한복음 뒷조사>(새물결플러스)도 그 연장선상에 있는 작품이다. 그러면서도 이전 작품보다 한 걸음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 준다. 기본 얼개는 엇비슷해 보이지만 조금 더 기독교 내 어두운 부분을 들여다보려는 노력을 한다. 일부 기독교 저자들이나 학자들이 한국교회를 비난하면서 냉소적인 비판자로 머무는 것과 달리, <요한복음 뒷조사> 저자 김민석은 자신이 제기하는 문제들을 끌어안고 이를 풀어내려는 노력을 기울인다는 점에서 긍정적이고 의미가 있다.

앞서 지적했듯, 작품성이나 이야기 전개가 조금 더 세련돼 갔으면 하는 아쉬움도 있다. 기본적으로 변증적이거나 신학적 제시가 많다는 것이 특징인데, 참신하기는 하지만, 이 책이 제시하는 메시지가 일부 신학 도서에 편중돼 있다는 점에서 제한적이고 다양한 시각을 담아내지 못한다는 한계가 있다. 차후에는 이런 것들을 극복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아쉬움이나 한계는 있다. 하지만 분명한 사실은, 저자의 작품들이 한국교회 만화의 영역을 넓히고 수준을 높였다는 것이다.

*이 글은 <크리스찬북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문양호 목사 / <크리스찬북뉴스> 편집위원, 함께만들어가는교회 담임목사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크리스찬북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세월호를 지나가지 못하시는 분 세월호를 지나가지 못하시는 분
line 지금도 의인을 찾아야 한다 지금도 의인을 찾아야 한다
line 이렇게 소년은 창조과학의 알을 깨고 나온다 이렇게 소년은 창조과학의 알을 깨고 나온다
line '기독교 웹툰'은 재미없어? '기독교 웹툰'은 재미없어?
line 세상에서 가장 긴 여정 세상에서 가장 긴 여정
line '목사들의 목사' 유진 피터슨의 마지막 선물 '목사들의 목사' 유진 피터슨의 마지막 선물

추천기사

line "월세 30에 집 구하고 식구도 얻어" 떠오르는 '공유 주택'
line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line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