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예장합동 교회, 2.4일마다 생기고 3.5일마다 닫았다
설립·폐교 10년치 데이터 분석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07.16 19:58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지난 10년간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전계헌 총회장)에서는 2.4일마다 교회 1개가 설립되고 3.5일마다 1개가 문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10년간 1502개 교회가 생겨났고 1057개가 폐교했다. 중복 데이터, 타 노회나 타 교단에서 이적한 것으로 판단되는 경우를 제외한 수치다.

<뉴스앤조이>는 국내에서 교회 수가 가장 많은 예장합동 교단의 설립 및 폐교 데이터를 정리했다. 예장합동 총회 보고서에는 매해 설립·폐교한 교회 수와 사유가 비교적 자세하게 적혀 있다. 이를 근거로 93~102회 총회 보고서에 수록된 2008~2017년 교회 설립·폐쇄 현황을 살펴봤다. '예장합동을 보면 한국교회가 보인다'는 말이 있다. 데이터를 통해 교회의 현실을 짚어 보자.

연도별로 보면, 2008년 158개 교회가 예장합동에 설립 신고를 했고, 2010년과 2011년에는 각각 180개씩 교회가 생겨나 정점을 기록했다. 이후 2012년 172개, 2013년 151개, 2015년 129개로 조금씩 감소하고 있다. 폐교의 경우에는 2008년 120개를 시작으로, 2010년 120개, 2012년 108개, 2014년 112개 등 매년 대체로 110개 안팎의 교회가 문을 닫고 있다. 

새로 설립된 교회는 주로 수도권에 밀집했다. 데이터를 기초 자치단체별로 정리한 결과, 교회가 가장 많이 설립된 상위 10곳 중 7곳이 수도권이었다. 10년간 고양시(62개), 수원시(53개), 용인시(47개), 남양주시(35개), 성남시(32개), 화성시(29개), 부천시(28개) 순으로 교회가 가장 많이 설립됐다.

비수도권에서는 호남이 강세를 보였다. 광주광역시 북구(45개), 전주시(41개), 광주광역시 광산구(32개)가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광주 전체로 확대하면 10년간 117개 교회가 새로 설립됐다. 이는 부산광역시(58개), 대전광역시(53개)를 2배 상회하는 수치다. 서울특별시(250개)와 경기도(524개)를 제외하고 10년간 100개 이상 교회가 설립된 광역 단체는 광주광역시(117개)와 전라북도(107개)뿐이었다.

최근 10년간 교회 간판을 가장 많이 내린 곳도 수도권과 호남 지방이었다. 10년간 교회 45개가 설립된 광주광역시 북구에서만 교회 30개가 문을 닫았다. 부천시(28개), 고양시(27개), 전주시(26개), 용인시(21개), 남양주시(20개), 안산시(20개), 성남시(16개) 등 '개척 상위권'에 들었던 지역이 폐교 상위권에도 이름을 올렸다. 교회 62개가 설립된 전라남도에서는 66개가 문을 닫아 오히려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10년간 예장합동 교회가 단 한 곳도 진입하지 못한 기초 단체는 54개였다. 대부분 고령화가 진행 중인 농촌이었다. 광역 단체별로 보면 경북이 13곳으로 가장 많았고, 강원 10곳, 전남 7곳, 경남 5곳, 충북·충남 4곳 등이었다. 부산에서도 3개 구(동구·영도구·사상구)에는 예장합동 교회가 생기지 않았다. 반면 경기도에서는 과천시만 유일하게 신규 교회 '0'을 기록했다.

10년간 교회가 오히려 줄어든 곳은 서울 광진구(9개), 광양시(5개) 등 총 101개에 달한다. 10년간 5개(연평균 0.5개)도 늘어나지 못한 기초 단체까지 포함하면 184개로, 전체 229개 중 80%에 이르렀다.

한편, 10년간 개척한 목회자들이 가장 선호한 교회명은 '함께하는교회'였다. 총 13개 교회가 이 이름으로 신규 설립됐다. 이어 행복한교회(12개), 예수사랑교회(9개), 꿈이있는·새생명·주님의교회(8개), 꿈꾸는·선한목자·풍성한교회(7개)가 뒤를 이었다.

<뉴스앤조이>는 10년치 데이터를 기초 단체별로 확인할 수 있도록 시각화했다. 아래에서 지역별로 확인해 볼 수 있다.

다음 기사에서는 문 닫은 교회들의 현황과 이유를 소개할 예정이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부자 세습 이후 교인 4300명 감소"
line 감리회, 8년 새 25만 명 감소 감리회, 8년 새 25만 명 감소
line 한국교회는 생각보다 배타적이지 않았다 한국교회는 생각보다 배타적이지 않았다
line 지하철 통계로 본 사랑의교회 출석 인원 지하철 통계로 본 사랑의교회 출석 인원
line [기장1] 1년간 교인 2만 5,000명 감소 [기장1] 1년간 교인 2만 5,000명 감소
line [통합3] 교인 57%가 여성인데, 여성 총대는 1.1% [통합3] 교인 57%가 여성인데, 여성 총대는 1.1%
line [합동2] 1년간 교인 6만 명 증가 [합동2] 1년간 교인 6만 명 증가
line 예장통합, 1년 만에 교인 5만 8,200명↓ 예장통합, 1년 만에 교인 5만 8,200명↓
line 상가 교회 '실패'한 목사, 목회 지경 넓히자… 상가 교회 '실패'한 목사, 목회 지경 넓히자…
line [밀집된 교회③] 불나방처럼 뛰어든 목회 [밀집된 교회③] 불나방처럼 뛰어든 목회
line [밀집된 교회②] 천지창조 다음 어려운 개척교회 [밀집된 교회②] 천지창조 다음 어려운 개척교회
line [밀집된 교회①] 족발 골목 말고 '교회 골목' [밀집된 교회①] 족발 골목 말고 '교회 골목'

추천기사

line 교회·복지관·신학교, 손잡고 '모래 놀이 치료 상담실' 개소 교회·복지관·신학교, 손잡고 '모래 놀이 치료 상담실' 개소
line 대한민국 건국 연도 논란 대한민국 건국 연도 논란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