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모두가 모두에게 배우는 평화
피스모모 문아영 대표 인터뷰
  • 경소영 (rudthdud@newsnjoy.or.kr)
  • 승인 2018.06.30 23:28

[뉴스앤조이-경소영 PD] 평화교육 단체 피스모모(PeaceMomo)는 평화운동과 평화 활동을 공교육에서 충분히 다루지 못했다고 본다. 문아영 대표는 교육으로 더 많은 사람이 평화를 알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2012년 피스모모를 설립했다.

문 대표는 피스모모에서 진행하는 탈분단 평화교육을 말하면서, 최근 한국 사회에 만연한 혐오와 배제 문제를 짚었다. 최근 예멘 난민 정착을 반대하는 청와대 청원에 50만 명 이상이 동의했다. 문 대표는 불확실한 존재를 인정하지 못하는 혐오의 감각이 73년 동안의 분단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고 말했다.

문아영 대표는 <뉴스앤조이>와의 인터뷰에서, 그리스도인으로서 평화교육을 하며 느끼는 내면의 갈등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문 대표의 평화교육 이야기, 영상에서 만나 보자.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진격의교인④] '평화'를 위해 '싸우는' 사람 [진격의교인④] '평화'를 위해 '싸우는' 사람
line 예멘인 추방하자는 사람들, 21세기 '인종주의자' 예멘인 추방하자는 사람들, 21세기 '인종주의자'
line "남북 통일 앞서 한국 진보·보수 분열 해결해야"
line "예멘 난민, 그리스도 사랑으로 환대해야"
line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길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길
line 예멘 난민의 가족이 되어 준 그리스도인들 예멘 난민의 가족이 되어 준 그리스도인들

추천기사

line '가짜 뉴스' 근절 위한 싸움에 함께해 주십시오 '가짜 뉴스' 근절 위한 싸움에 함께해 주십시오
line [별의별평 2020년 1월-B호] 예수와 성령과 하나님나라 [별의별평 2020년 1월-B호] 예수와 성령과 하나님나라
line 호르무즈 해협 파병이 부당한 네 가지 이유 호르무즈 해협 파병이 부당한 네 가지 이유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