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교육부·총회는 총신대 이사 취소와 목사 면직 시행하라"
교갱협, '정관 복구' 거부한 재단이사회 규탄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06.12 10:40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교회갱신을위한목회자협의회(교갱협·이건영 이사장)가 교육부에 총신대 재단이사회 이사 전원 승인 취소를 요구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전계헌 총회장)에는 재단이사들과 보직교수들을 면직해 달라고 했다.

교갱협은 6월 11일 발표한 성명에서 "총장 해임 지연과 정관 원상 복구를 거부하는 이사회를 바라보며 이제는 정말 더 이상 기대할 것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교육부 시정 요구를 거부하는 이사들 지위를 박탈하고 목사 면직도 실행해야 한다고 했다.

예장합동은 3월 총회실행위원회와 이후 총회임원회에서, 이사회에서 물러나지 않는 이사들을 면직하도록 노회에 지시했다. 김영우 총장을 도왔던 보직교수들과 직원도 면직 혹은 교인 지위 박탈하기로 결의했다. 교갱협은 "총회 임원회의 결의를 적극 지지하며, 각 노회는 지시 사항을 즉시 실행해 달라"고 했다.

교갱협은 이사들에게 "총신이 정상화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발로 차 버려 역사적으로 두고두고 비판받을 자리에 서 있지 마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성명서 전문.

총회 결의 무시와 사학법의 악용, 그리고 온갖 거짓과 술수 및 전횡 등을 자행한 총신대학교 김영우 총장과 법인이사회의 행위는 교육부가 4월 8일에 발표한 감사 결과로 만천하에 드러났습니다. 그 결과 교육부의 총장 파면과 이사 전원 해임이라는 사상 초유의 징계를 불러왔습니다.

지금 우리는 이런 파국적 상황을 일으키고도 여전히 국면 전환을 꾀하면서 총장 해임 지연과 정관 원상 복구를 거부하는 법인이사회를 바라보며 이제는 정말 더 이상 기대할 것이 없는 것을 확인하며, 총신의 조속한 정상화와 정체성 회복을 위해 다음과 같은 입장을 밝힙니다.

첫째, 총회 임원회의 모든 결의를 적극 지지합니다.

우리는 총회 임원회가 여러 가지 어려움 속에서도 총신의 정상화를 위해 보여 준 단호한 의지와 결의를 적극 지지합니다. 총회 임원회는 법인 정관을 원상 복구하고 교육부 감사 결과 불법을 자행한 이들을 철저히 조사하여 적법한 절차에 따라 처리함으로 총신의 정상화와 총회의 권위를 세워 주시기를 바랍니다.

둘째, 교육부는 총신의 정상화를 위한 절차를 속히 시행해 주시기 바랍니다.

교육부는 법인이사회에 지시한 처분 시한인 6월 8일까지 이행 사항이 완료되지 않았으므로, 기존 감사 결과에서 확인된 수많은 증거들을 바탕으로 절차에 따라 법인이사 전원의 취임 승인을 취소하고 조속히 임시이사를 파송해 총신을 정상화해 주시기 바랍니다.

셋째, 각 노회는 총회실행위원회의 결의에 따른 총회임원회의 지시 사항을 즉시 실행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미 총회임원회가 실행위원회의 결의에 따라 해당 노회에 지시한 총신 사태와 관련한 재단이사에 대한 면직, 보직에서 물러난 총신대 교수와 직원 및 총장에 부역한 직원에 대한 목사 면직과 당회에서의 교인 지위 박탈 등을 해당 노회는 즉시 실행해 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사학법을 자의적으로 해석하여 총신의 사유화를 획책해 온 총장과 법인이사회의 모든 행동은 사학법의 주무 부서인 교육부의 감사 결과와 징계 통보를 통해 얼마나 큰 불법을 행해왔는지 부끄러운 성적표를 받았습니다. 지금 총신과 관련된 모든 이들은 물론이고, 우리 사회가 법인이사회의 행동거지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법인이사들께서는 총신이 정상화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발로 차 버려 역사적으로 두고두고 비판받을 자리에 서 있지 마시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우리는 공의로우신 하나님을 의지하여 교단 정체성의 뿌리인 총신의 정상화를 위한 기대와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끝까지 모든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주후 2018년 6월 11일(월)
교회갱신을위한목회자협의회
이사장 이건영 목사, 대표회장 김태일 목사, 상임회장 김찬곤 목사, 상임총무 현상민 목사, 서기 박성규 목사 외 임원 목회자 일동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총신대 동문 1024명 "교육부, 임시이사 파송하라" 총신대 동문 1024명
line "우리는 서로의 용기다" 총신대에 붙은 '#WithYou 스티커
line 총신대 이사회, 김영우 총장 파면 거부 시사 총신대 이사회, 김영우 총장 파면 거부 시사
line 교육부, 총신대 재단이사 직무 정지 해제 교육부, 총신대 재단이사 직무 정지 해제
line 법원, 총신대 '신대원위원회' 규정 효력 정지 법원, 총신대 '신대원위원회' 규정 효력 정지
line 김영우 총장 "잔잔한 총신에 누가 먼저 돌을 던졌나" 김영우 총장

추천기사

line 예멘인 '가짜 난민'이라는 '가짜 뉴스' 예멘인 '가짜 난민'이라는 '가짜 뉴스'
line 예멘 난민에 대한 성경적 해석 예멘 난민에 대한 성경적 해석
line 20세기 '세계' 기독교를 만든 사람들 20세기 '세계' 기독교를 만든 사람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