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몽실 언니> 권정생의 삶으로 읽는 한국전쟁
새길기독사회문화원 '전쟁과 평화' 포럼, 6월 21일 성공회 대학로교회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8.06.12 10:18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권정생 작가 소설 <몽실 언니>(창비)는 한국전쟁이 '몽실'이라는 소녀의 삶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적나라하게 보여 준다. 이 책은 저자 권정생이 한국전쟁 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쓴 자전소설에 가깝다. 권정생은 타계 직전 유언장에 "제발 그만 싸우고, 그만 미워하고 따뜻하게 남북통일이 되어 함께 살도록 해 주십시오"라고 쓸 정도로 평화를 꿈꾸었다.

새길기독사회문화원(정경일 원장)은 한국전쟁을 비극을 기억하며 '<몽실 언니>의 작가 권정생의 전쟁과 평화'를 주제로 포럼을 연다. <작은 사람 권정생>(단비)을 쓴 이기영 작가와 함께 권정생의 삶과 문학·사상을 나눈다. 포럼은 6월 21일 오후 7시 성공회 대학로교회 3층 성막기도실에서 열린다. 참가비는 없다. 선착순 40명.

문의 및 신청: 02-555-6959, saegil1987@gmail.com(새길기독사회문화원)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모두가 잊어도 잊지 않을 세월, 또 참사람들 모두가 잊어도 잊지 않을 세월, 또 참사람들
line 슬픔을 아는 사람, 권정생 선생 슬픔을 아는 사람, 권정생 선생
line 우리 삶을 바꿀 한 구절 우리 삶을 바꿀 한 구절
line 나는 가끔 예수를 느낀다 나는 가끔 예수를 느낀다
line 작지만 큰 산골 교회 작지만 큰 산골 교회
line 동화 만들던 할아버지, 동화가 되다 동화 만들던 할아버지, 동화가 되다
line 주여, 무릎 꿇은 불쌍한 대통령 '똥 묻은 개들'로부터 지켜 주소서" 주여, 무릎 꿇은 불쌍한 대통령 '똥 묻은 개들'로부터 지켜 주소서
line 권정생 선생을 회상하며 권정생 선생을 회상하며
line "인간들아! 네가 지금 서 있는 자리는 어떤 자리인가?"

추천기사

line 암 투병 중인 목사, 꿈을 놓지 않는 이유 암 투병 중인 목사, 꿈을 놓지 않는 이유
line 게임기에 만화책, '코노'까지 구비한 교회 게임기에 만화책, '코노'까지 구비한 교회
line 원해서 난민 된 사람은 없다 원해서 난민 된 사람은 없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