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임대료 폭등이 낳은 '궁중족발' 둔기 난동 사건
세입자, 상해 혐의로 체포…건물주, 임대료 4배 인상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8.06.08 11:25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건물주의 임대료 폭등으로 임대차 갈등을 겪어 온 궁중족발 사장 김우식 씨가 6월 7일 건물주에게 둔기를 휘두르다 경찰에 붙잡혔다. 몇 년 전부터 신흥 상권으로 부상한 서촌의 대표적 젠트리피케이션 사례로 지목돼 왔던 궁중족발 문제가 둔기 난동으로 이어진 것이다.

김 씨는 이날 오전 8시 20분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인근에서 둔기를 휘둘러 건물주 이 아무개 씨의 머리와 어깨를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는 곧바로 병원에 옮겨졌고,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현행범으로 김 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김 씨는 3개월 전부터 이 씨가 소유한 건물 앞에서 임대료 폭등에 항의하며 1인 시위를 해 왔다. 이날 오전 이 씨가 전화로 김 씨와 그의 가족, 연대인들을 구속하겠다고 하자 홧김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의 부인 윤경자 씨는 6월 8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사건이 일어난 날 아침, (김 씨가) 1인 시위를 하러 가던 도중에 건물주에게 전화가 왔다. 가족들과 연대인들을 심하게 조롱하고 인신공격을 했다. 그러다가 1인 시위 장소에서 차를 주차하다 건물주를 우연히 마주쳤고, 흥분해서 일을 벌인 것 같다"고 말했다.

궁중족발을 8년 가까이 운영한 김 씨는 2016년 건물주가 새로 바뀌면서 최근까지 임대차 갈등을 겪어 왔다. 건물주 이 씨가 보증금을 3000만 원에서 1억 원으로, 월세를 297만 원에서 1200만 원으로 올렸기 때문이다.

김 씨는 갑작스러운 임대료 인상에 항의하며 버텼지만, 건물주가 제기한 명도 소송에서 패소했다.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에는 최초 계약 기간을 포함해 전체 임대 기간이 5년을 넘긴 임차인은 계약 갱신 요구권을 행사할 수 없다고 나와 있다(10조 2항). 김 씨는 이 씨가 임대료를 미납하게 할 목적으로 납부 계좌도 고지해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 씨는 지난해 10월부터 12차례 강제집행을 시도한 끝에 6월 4일 집행을 완료했다. 2017년 11월 9일 있었던 2차 집행에서 김 씨의 네 손가락이 부분 절단되고, 12차 집행에서는 한 활동가가 머리를 다쳐 병원에 후송되기도 했다. 이외에도 이 씨는 김 씨를 도왔던 젊은 기독교인들과 활동가들을 부동산강제집행효용침해죄·특수공무집행방해죄 등으로 무더기 고소했다.

<뉴스앤조이>는 건물주 이 씨의 입장을 듣기 위해 전화 연결을 시도했지만, 이 씨는 취재에 응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궁중족발이 쫓겨나면 모두가 쫓겨난다"
line 쫓겨난 이들과 함께한 부활절 쫓겨난 이들과 함께한 부활절
line 삶의 터전 잃은 사람들과 함께하는 예배 삶의 터전 잃은 사람들과 함께하는 예배
line 궁중족발 건물주, 임차 상인 지키는 활동가들 고소 궁중족발 건물주, 임차 상인 지키는 활동가들 고소
line [영상] 궁중족발을 지켜 주세요 [영상] 궁중족발을 지켜 주세요
line 신학생·활동가 연대해 궁중족발 4차 강제집행 저지 신학생·활동가 연대해 궁중족발 4차 강제집행 저지
line '월세 네 배 인상' 궁중족발 3차 강제집행 무산 '월세 네 배 인상' 궁중족발 3차 강제집행 무산
line [카드뉴스] 왜 쫓겨나는 건 항상 우리 몫인가요 [카드뉴스] 왜 쫓겨나는 건 항상 우리 몫인가요
line '궁중족발' 지키는 젊은 기독교인들 '궁중족발' 지키는 젊은 기독교인들

추천기사

line 예멘인 '가짜 난민'이라는 '가짜 뉴스' 예멘인 '가짜 난민'이라는 '가짜 뉴스'
line 예멘 난민에 대한 성경적 해석 예멘 난민에 대한 성경적 해석
line 20세기 '세계' 기독교를 만든 사람들 20세기 '세계' 기독교를 만든 사람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