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한기총 "탈북 종업원 북송 절대 불가"
"3만 탈북민 협상 대상 삼으려 해"…통일부 "검토한 바 없다"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05.25 14:31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2016년 4월 중국 북한 식당에서 일하다 탈북한 여성 종업원들이 '자유의지'에 따라 귀순한 것이 아니라 국정원에 의해 '기획 탈북'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다. 일부 보수 성향 언론이 통일부가 종업원들 북송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하며 논란은 더 커졌다.

이런 가운데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엄기호 대표회장)는 5월 24일 "기획 또는 납치 등과 같은 표현으로 이들의 자발적 귀순을 왜곡해 북송해야 한다고 하는 것은 절대 불가하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한기총은 남북 정상회담과 그 후속 조치 이행은 환영할 일이라면서도, 그 과정에서 국민의 안전을 협상 대상으로 삼아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미 대한민국에 정착해 살아가고 있는 탈북 종업원들을 찾아내 송환 의사를 묻는 것 자체가 심각한 인권유린"이라고 주장했다.

한기총은 "한국에 3만 명의 탈북민이 거주하고 있다. 만일 정부가 이번 탈북 종업원 사건을 협상 대상으로 삼는다면, 3만 명 탈북민까지도 언제든 북한 요구에 따라 협상 대상이 될 수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기총의 이러한 주장은 5월 19일 자 <조선일보> "우릴 북에 보내지 마세요" 등의 기사에 근거한다. 이 기사에 "통일부는 '(종업원 북송에 대해)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했다"라는 내용이 담겼기 때문이다. 통일부는 같은 날 즉각 해명 보도 자료를 배포해 "방송의 사실관계를 검토한 것일 뿐 북송을 검토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아래는 성명 전문.

탈북 여종업원들은 귀순하여 주민등록번호까지 받은 엄연한 대한민국 국민이다. 기획 또는 납치 등과 같은 표현으로 이들의 자발적 귀순을 왜곡하여 북송해야 한다고 하는 것은 절대 불가한 것이다. 남북 대화에 있어서 이들이 왜 정치적 희생양이 되어야 하는가? 정부는 대한민국 국민의 신변 문제가 결코 정치적 협상 대상이 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혀 주기를 촉구한다.

대통령과 정부의 노력으로 판문점에서 있었던 남북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후속 조치를 성실히 이행하고 있는 것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요한 변화이며 마땅히 환영할 일이다. 그러나 그 과정 가운데 결코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는 것이 국가의 안보이며, 국민의 안전이다. 국민의 안전은 반드시 지켜야 할 대상이지, 이를 담보로 다른 무언가를 얻으려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이미 대한민국에 정착하여 살아가고 있는 탈북 여종업원들을 찾아내어 송환 의사를 묻는 것 자체가 심각한 인권 유린이다. 공개적으로 북송을 거부하면 북한에 남겨진 그들의 가족은 숙청당할 수밖에 없는, 가족이 볼모가 되어있는 상황에서 이들이 어떻게 공개적으로 자신의 의사를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겠으며, 언론과 민변(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은 이러한 상황을 역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할 수 있겠는가?

현재 우리나라에는 3만여 명의 탈북민이 거주하고 있다. 이들 역시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 살아가고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만일 정부가 이번 탈북 여종업원 사건을 협상의 대상으로 삼는다면, 3만여 명의 탈북민까지도 언제든지 북한의 요구에 따라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고, 해외에 숨어있는 탈북 동포들의 희망을 꺾는 일인 동시에 필요에 따라 국민을 사지(死地)로 내몰 수 있는 나라라는 오명을 받을 수밖에 없을 것이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대한민국으로 귀순한 탈북민이 잘 정착하고 인간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기를 기도하며, 자유를 찾아 탈북한 사람들이 강제 북송되지 않도록 정부가 중국 등의 나라에 협력을 요청할 것을 촉구한다. 또한 북한의 인권문제에 대해서 언제든 협력할 것을 밝히며, 국제사회와 함께 관심을 가지고 해결해 나갈 수 있기를 소망한다.

2018년 5월 24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서북청년회④] 신학적 보수·진보 막론한 기독교 반공주의 [서북청년회④] 신학적 보수·진보 막론한 기독교 반공주의
line 인터콥 최바울 선교사, 한기총 공동회장 선임 인터콥 최바울 선교사, 한기총 공동회장 선임
line 한기총 찾은 김부겸 장관 "지방선거 정치적 중립 지켜 달라" 한기총 찾은 김부겸 장관
line 교계 단체들, '남북 정상회담' 일제히 환영 교계 단체들, '남북 정상회담' 일제히 환영
line 엄기호 목사, 한기총 대표회장 재선 엄기호 목사, 한기총 대표회장 재선
line 기하성, 최명우 목사 박사 학위 문제없다 잠정 결론 기하성, 최명우 목사 박사 학위 문제없다 잠정 결론
line 촌극처럼 무산된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 촌극처럼 무산된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
line 한기총·한기연·한장총, 사랑의교회 '옹호 성명' 한기총·한기연·한장총, 사랑의교회 '옹호 성명'
line 한기총 "여성가족부, '성 평등' 용어 쓰지 말라" 한기총

추천기사

line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line "세월호 참사 재수사,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
line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광주시민 학살 명령, 1000억 추징금 미납 전두환 법정 세워야"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