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사랑의교회 당회·교역자회 "오정현 목사는 위임목사"
대법 판결 불복 "이단 제외하면 안수 다시 주지 않아"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05.24 10:00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사랑의교회 당회가 "오정현 목사는 법과 절차에 따라 모든 과정을 마친 후 사랑의교회 위임목사로 부임한 사실을 다시 한 번 확인한다"며 대법원 판결을 인정할 수 없다는 성명을 냈다.

교회는 5월 23일, '대법원 판결에 대한 사랑의교회 당회 입장문'을 게재했다. 5월 20일 자로 쓴 성명에서 당회는 "미국장로교(PCA) 소속 남가주사랑의교회를 개척하고 15년간 담임했던 오 목사가 본 교단(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목사가 되고 사랑의교회 위임목사가 되기 위한 모든 과정은 옥한흠 목사와 당시 당회, 총회와 동서울노회가 면밀히 확인해 진행한 사항"이라고 했다.

당회는 오정현 목사의 '재안수'는 필요 없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대법원 판결에 대해 "장로교 법과 행정, 120년 신학적 전통, 관례와 상반될 뿐 아니라 현재 시행되고 있는 성지 부여 제도와도 상이하다. 이단 등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면 타 교단 안수 목사는 다시 안수하지 않고 강도사 인허와 동시에 본 교단 목사 자격이 부여되는 것"이라고 했다.

당회는 "교인들을 대표하여 당회는 이 사실들을 다시 한 번 확인할 뿐 아니라 앞으로도 오정현 목사의 목회 사역과 모든 사역을 신뢰하고 동역할 것"이라고 했다.

5월 24일 오전에는 사랑의교회 교역자 일동 입장문이 올라왔다. 사랑의교회 교역자들은 "목사 자격은 교단 노회가 결정하고, 이견은 총회가 최종적으로 판단하며 이는 헌법상 종교의자유로 보장되고 있다. 법원이 교단 결정권을 존중하지 않고 목사 자격을 개별 심사, 판단하는 것은 세상 법 원리와 맞지 않고 기독교 교단 자율성을 침해하는 선례가 될 수 있다"고 했다.

교역자들은 "오정현 목사는 옥한흠 목사의 사역을 유업으로 이어받아 15년간 진액을 쏟아 헌신하며 제자 훈련 2.0시대를 새롭게 열어 왔으며, 하나님은 지난 40년동안 차고 넘치는 은혜를 부어 주시고 사역의 열매를 주셨다"고 했다.

이들은 "오정현 담임목사를 중심으로 120여 명 교역자 모두 같은 마음, 같은 뜻으로 비전을 이루어 갈 것"이라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총신대 이사회, '오정현 목사 백서' 전문 공개 총신대 이사회, '오정현 목사 백서' 전문 공개
line 예장합동 총회장 "오정현 목사 자격 여부는 교단이 정하는 것" 예장합동 총회장
line 한국교회언론회 "사랑의교회 판결, 기독교 흔들려는 것인가" 한국교회언론회
line 오정현 목사 편목 편입? 일반 편입? 사랑의교회도 오락가락 오정현 목사 편목 편입? 일반 편입? 사랑의교회도 오락가락
line 허위 이력으로 청빙된 목사에 대한 법적 조치 허위 이력으로 청빙된 목사에 대한 법적 조치
line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 4월 16일 '실시간 검색어' 올라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 4월 16일 '실시간 검색어' 올라
line 사랑의교회 "대법원이 오판" 사랑의교회
line 대법원 "오정현은 예장합동 목사 아냐" 대법원
line [속보] 오정현 목사 위임 자격 다시 다툰다…대법, 파기환송 [속보] 오정현 목사 위임 자격 다시 다툰다…대법, 파기환송
line 총신대 이사회 "오정현 목사, 1년 내내 결석하고 졸업" 총신대 이사회
line 법원 "총신대 '오정현 목사 합격 무효' 처분은 무효" 법원
line 법원 "오정현 목사 안수, 총신대 입학 문제없다" 법원

추천기사

line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line "세월호 참사 재수사,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
line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광주시민 학살 명령, 1000억 추징금 미납 전두환 법정 세워야"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