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조용기 목사 "하나님 믿으면 모든 길 열려"
여의도순복음교회 창립 60주년 대성회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5.18 16:42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창립 60주년을 맞아 조용기 목사가 설교를 전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오늘날 많은 사람이 두려움에 떨면서 산다. 실직하지 않을까, 병에 걸리지 않을까, 무엇을 마시고 먹을지 걱정하면서 산다. (중략) 그러나 하나님은 두려움에 떠는 사람과 함께하지 않는다. 하나님을 믿는 사람은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 하나님을 믿으면 모든 길이 열린다."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원로목사가 5월 18일 창립 60주년 '2018 한반도 평화와 희망 나눔을 위한 기도 대성회' 설교자로 강단에 섰다. '야훼의 칼, 기드온의 칼'이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조 목사는 믿음과 순종을 강조했다. 하나님을 믿고 말씀에 순종하면 모든 길이 열린다고 했다.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성회에는 여의도순복음교회와 제자 교회 20개 소속 교인 6만 6000명이 참석했다.

성대하고 떠들썩했던 창립 50주년 행사에 비하면 60주년 행사는 조용히(?) 치러졌다. 50주년 행사에는 교인 12만 명이 동원됐지만, 이번에는 절반 규모였다. 50주년 당시 비판을 받았던 조용기 목사를 추어올리는 현수막도 보이지 않았다. 교회와 교구를 소개하는 플래카드만이 행사장 곳곳에 내걸렸다.

10년 전 카퍼레이드를 하며 행사장에 들어섰던 조용기 원로목사는 이번에는 관계자들의 부축을 받으면서 힘겹게 무대 위에 올랐다.

대성회에는 여의도순복음교회와 제자 교회 교인 6만 6000명이 참석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대성회 1부 설교 시간, 이영훈 목사는 성령의 역사로 오늘의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하나님께서 성령의 사람 조용기 목사님을 세우고, 성령의 역사를 일으키셨다. 60년 전 5명의 교인으로 출발한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제자 교회 20개를 포함 88만 명이 됐다"고 자부했다.

세계에서 가장 큰 단일 교회인 만큼 사회적 책임도 다하자고 권면했다. 이 목사는 "이제 우리가 받은 사랑을 나눠야 할 때다. 가난하고 헐벗고 굶주린 자들에게 나아가자. 나눔과 섬김을 실천하자. 세상을 변화시키자. 주님 안에서 남북이 하나 되고, 대한민국이 나뉘어 더는 싸우지 않게 기도하자"고 했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행정부 복음주의자문위원장 폴라 화이트 목사도 참석해 설교를 전했다. 하나님의 영광과 역사, 복을 강조한 그는 "여러분을 통해 하나님의 역사가 남한 땅에 일어날 것을 믿는다"고 했다.

2부 행사에는 정치권을 포함 각계각층에서 보낸 축하 영상 메시지를 틀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영상 축하 메시지에서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세워진 1958년 한국은 전쟁의 상처와 아픔이 넘치는 고난의 시기였다. 조용기 원로목사님과 성도들의 뜨거운 기도 속에서 고난과 영광을 함께했다. 지금은 이영훈 담임목사님과 성도들이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국민을 위해 희망 나눔을 하며 섬기고 계신다. 거듭 감사드린다"고 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판문점 선언'이라는 결실을 맺었고, 앞으로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면 우리나라는 평화와 번영의 미래로 나아갈 것이다. 여의도순복음교회를 포함해 한국교회의 간절한 기도가 평화의 미래로 나아가는 데 큰 힘이 될 것을 믿는다"고 했다.

이 밖에도 전계헌(예장합동)·최기학(예장통합) 총회장, 크레이그 반스 총장(프린스턴신학교), 김용학 총장(연세대), 정경두 합참의장 등도 영상을 통해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10년 전 창립 50주년 행사와 달리 조용기 목사를 추어올리는 현수막은 찾아볼 수 없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여의도순복음교회 창립 60주년, 대규모 행사 여의도순복음교회 창립 60주년, 대규모 행사
line 담임목사 사임으로 시작된 송파교회 분쟁 끝나나 담임목사 사임으로 시작된 송파교회 분쟁 끝나나
line 이영훈 목사 "더 이상 조용기 목사님 문제 삼지 말아 달라" 이영훈 목사
line "조용기 목사 은퇴만 했을 뿐 달라진 게 없다"
line 여의도순복음 장로회, 조용기 목사 설교 계속해 달라 부탁 여의도순복음 장로회, 조용기 목사 설교 계속해 달라 부탁
line 법원, <국민일보> 조용기 반대 장로들 명예훼손 인정 법원, <국민일보> 조용기 반대 장로들 명예훼손 인정
line "조용기 목사 소송비용 20억, 제자 교회들이 지원"
line 여의도순복음 장로회, 조용기 목사 일가 퇴진 요구 여의도순복음 장로회, 조용기 목사 일가 퇴진 요구
line 조용기 목사 '장애물 경기 같았던 50년 사역' 회고 조용기 목사 '장애물 경기 같았던 50년 사역' 회고

추천기사

line 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 정지로 또 직무대행 체제 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 정지로 또 직무대행 체제
line [영상] "성폭력 뿌리 뽑고 교회 새롭게 일으키자" [영상]
line [진격의교인②] '공간 공유'로 희년의 세상 꿈꾼다 [진격의교인②] '공간 공유'로 희년의 세상 꿈꾼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