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여성 청년 성추행 부산 전직 목사 공판 시작
재판부에 반성문 제출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8.05.18 15:56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상담 전문 목사로 활동하며 여성 청년 네 명을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부산 이 아무개 씨의 공판이 시작됐다. 앞서 검찰은 이 씨가 피해자들을 강제 추행했고 그 과정에서 피해자가 저항하다 상해를 입었다며 '강제추행치상' 혐의를 적용했다.

현재 구속 수감 중인 이 씨는 5월 18일, 부산지방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에 참석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부산동노회(정일세 노회장) 소속이던 이 씨는 현재 사직 처리된 상태로, 더 이상 목사가 아니다. 하지만 그는 직업을 묻는 재판장 말에 '목사'라고 대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재판부에 반성문도 제출했다.

공판에는 피해자 네 명 중 한 명과 그를 돕는 지지 그룹도 함께 참석했다. 피해자들과 지지 그룹은 현재 부산동노회와 이 씨의 사직 처리 과정에서 발생한 이견을 좁히기 위해 조율 중이다. 지지 그룹은 4월 말, 부산동노회 임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씨를 공개 치리하지 않고 '일신상의 사유'로 사직 처리한 것에 문제를 제기한 상태다. 부산동노회는 피해자들과 지지 그룹의 문제 제기를 받아들여 노회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리겠다는 의견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성폭력 목사 '사직' 말고 '치리'하라"
line 상담한다며 여성 청년 성추행한 전직 목사 구속 상담한다며 여성 청년 성추행한 전직 목사 구속
line 부산동노회, 여성 청년 성추행 이 목사 '사직' 처리 부산동노회, 여성 청년 성추행 이 목사 '사직' 처리
line 예장통합 부산동노회, 성추행 목사 치리 '미지근' 예장통합 부산동노회, 성추행 목사 치리 '미지근'
line 예장통합 장청 임원, 성추행 피해자 측 압박 예장통합 장청 임원, 성추행 피해자 측 압박
line 상담 전문 목사가 여성 청년 3명 성추행 상담 전문 목사가 여성 청년 3명 성추행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교회, 2.4일마다 생기고 3.5일마다 닫았다 예장합동 교회, 2.4일마다 생기고 3.5일마다 닫았다
line 반동성애 기독교인들 옆에 쌍용차 희생자가 있었다 반동성애 기독교인들 옆에 쌍용차 희생자가 있었다
line "혐오 발언 난무…교회를 떠나지 않을 이유 있나요"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