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광야에서 외치는 소리, 교회 개혁 운동을 돌아보다
박득훈 목사 인터뷰
  • 경소영 (rudthdud@newsnjoy.or.kr)
  • 승인 2018.05.10 15:57

[뉴스앤조이-경소영 PD] 박득훈 목사는 지난 20여 년간 교회 개혁 운동에 힘써 왔다. 작년 8월 새맘교회에서 65세 나이로 조기 은퇴한 후, 국제장로교(International Presbyterian Church) 규정에 따라 '장로'가 됐다. 올해 3월에는 성서한국 사회선교사로 파송을 받았다. 이제 편안히 쉴 때도 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박 목사는 "아직 에너지가 넘친다"고 말하며 웃었다.

고통받는 자들이 있는 현장에서는 언제나 박 목사를 볼 수 있다. 부패하고 타락한 교회를 향해서는 "돌이키라"고 외치며 울부짖는다. 사람들은 말한다. 그가 아무리 교회 개혁을 말해도 한국교회는 변한 게 없지 않느냐고, 교회 개혁 운동은 소용없는 일 아니냐고. 박 목사는 5월 2일 <뉴스앤조이>와의 인터뷰에서 "그렇지 않다"고 단언했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조기 은퇴한 거리의 목사, 장로 되다 조기 은퇴한 거리의 목사, 장로 되다
line 저항은 계속된다, 새해에도 명성교회 세습 반대 저항은 계속된다, 새해에도 명성교회 세습 반대
line 세습으로 시작해 세습으로 끝나다 세습으로 시작해 세습으로 끝나다
line 박득훈 목사 "명성교회 세습 본질은 대형화" 박득훈 목사
line 궁중족발 찾은 세월호 가족들 "싸우면 바뀐다" 궁중족발 찾은 세월호 가족들
line 헌금의 공공성 회복 없이 교회 개혁 없다 헌금의 공공성 회복 없이 교회 개혁 없다

추천기사

line 교회·복지관·신학교, 손잡고 '모래 놀이 치료 상담실' 개소 교회·복지관·신학교, 손잡고 '모래 놀이 치료 상담실' 개소
line 대한민국 건국 연도 논란 대한민국 건국 연도 논란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