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교회 성폭력으로 무너진 거룩함, 다시 세우자
성폭력 피해자 회복을 위한 예배, 5월 14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8.05.02 10:47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2015년 대검찰청이 발표한 범죄 분석 자료에 따르면 2015년 발생한 강력 범죄 피해자 88.9%가 여성이다. 이 자료를 보면 남성을 대상으로 한 강력 범죄는 점차 감소하고 있는 반면,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 비율은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2016년 발생한 강남역 사건도 여성을 상대로 한 강력 범죄였다. 사건 발생 후, 여성들은 저마다의 방법으로 피해자를 애도하고 분노를 표출했다.

한국교회 여성들은 이 사건에서 교회 성폭력 피해자들을 떠올렸다. 한국YWCA연합회, 감리교여성지도력개발원, 갓페미, 믿는페미짓는예배 등 교계 단체들은 강남역 사건 2주기를 맞아 '교회 성폭력 근절과 피해자 회복을 위한 예배'를 기획했다. 주최 측은 "성폭력으로 무너져 버린 교회의 신뢰와 거룩함을 피해자와 함께함으로 다시 세워 갈 것"이라고 기획 이유를 밝혔다.

예배는 5월 14일 저녁 7시 30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시작한다. 설교는 남궁희수 목사, 성찬은 정유은 목사가 맡았다. 함께 예배하기 원하는 사람은 누구나 참석 가능하다.

문의: 02-393-9973(감리교여성지도력개발원)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뿌리 깊은 성차별 속 시작된 개신교발 페미니즘 뿌리 깊은 성차별 속 시작된 개신교발 페미니즘
line '몰카 영상' 보는 당신도 가해자 '몰카 영상' 보는 당신도 가해자
line "진정한 페미니즘은 약자와 약자가 연대하는 것"
line [영상] '여성'이란 이유로 죽임당한 자의 소리 들으소서 [영상] '여성'이란 이유로 죽임당한 자의 소리 들으소서
line [카드뉴스] 교회 안 여성 혐오 아무 말 대잔치 [카드뉴스] 교회 안 여성 혐오 아무 말 대잔치
line 이것이 '교회 내 여성 혐오' 아무 말 대잔치다 이것이 '교회 내 여성 혐오' 아무 말 대잔치다
line 교회는 여성 혐오 끝판왕이 되려나 교회는 여성 혐오 끝판왕이 되려나
line 일상적인 성폭력, 여기는 강간의 왕국 일상적인 성폭력, 여기는 강간의 왕국
line "수지는 처녀로 머물 것 같아" 성희롱급 <국민일보> 칼럼

추천기사

line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line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line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