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법원,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 정지
"선거권자 선출에 중대한 하자, 직무 계속하면 분쟁 발생 소지"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04.27 18:14

전명구 감독회장의 직무가 정지됐다. 2008년 이후 당선된 감독회장 전원이 '직무 정지'가 되는 기록이 세워졌다. 뉴스앤조이 자료 사진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법원이 기독교대한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의 직무를 정지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제51민사부(이정민 재판장)는 4월 27일, 성모 목사와 이성현 목사 등이 제기한 '감독회장 직무 집행정지 가처분'을, 채권자가 5000만 원 공탁하는 것을 조건으로 인용한다고 결정했다.

법원은 2018년 1월, 본안 1심 재판부가 감독회장 선거를 무효라고 판결한 내용을 인용했다. 서울남연회가 의사정족수를 채우지 못한 상태에서 감독회장 선거권자를 선정했기 때문에 중대한 절차상 하자가 있다고 본 것이다.

법원은 "전 감독회장이 2018년 1월 31일 '기관장 인준의 건, 2018년 본부 예산 심의' 등을 안건으로 총회실행부위원회 소집 통지를 하는 등 감독회장으로서 직무를 계속 수행하고 있고, 감리회 행정 수반으로서 정책과 본부 행정을 총괄하는 지위와 권한에 비추어 볼 때, 감독회장으로 수행한 직무의 효력에 대해 분쟁이 발생할 소지가 큰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종합하면 직무를 정지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법원은 전명구 감독회장이 선거 기간 중 금품을 살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판단하지 않았다.

2016년 당선된 전명구 감독회장의 임기는 2020년까지로, 감리회는 또다시 행정 수반의 공백을 겪게 됐다. 아울러 감리회는 고수철, 강흥복, 전용재 감독회장에 이어 전명구 감독회장까지 2008년 이후 모든 감독회장이 최소 한 번 이상 직무 강제 정지를 당하는 상황을 맞게 됐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전명구 감독회장, 교단지 편집국 전원 해고·정직 전명구 감독회장, 교단지 편집국 전원 해고·정직
line 전명구 감독회장 당선 무효 확인소송 각하 전명구 감독회장 당선 무효 확인소송 각하
line 여신도와 부적절한 관계로 '출교'된 윤동현, 재심 청구 기각 여신도와 부적절한 관계로 '출교'된 윤동현, 재심 청구 기각
line 감리회 여선교회 "#MeToo #WithYou #MeFirst 운동 적극 참여" 감리회 여선교회
line 감독회장 직속 '100만전도운동본부' 존폐 불투명 감독회장 직속 '100만전도운동본부' 존폐 불투명
line 전명구 감독회장, 선거 무효 판결에 항소 전명구 감독회장, 선거 무효 판결에 항소
line <기독교타임즈> 데스크 직위 해제, '보복성 인사' 의혹 <기독교타임즈> 데스크 직위 해제, '보복성 인사' 의혹
line 전명구 감독회장 "모든 감독·평신도 단체장과 함께 항소" 전명구 감독회장
line 법원 "선거인단 구성 잘못된 감독회장 선거 무효" 법원
line "이단에게 교회 팔아먹은 감리회 지도부 사죄하라"
line 60억 예배당 건축 후 30억 빚더미, 결국 이단에 매각 60억 예배당 건축 후 30억 빚더미, 결국 이단에 매각
line 금권 선거 의혹에도 끄떡없는 전명구 감독회장 금권 선거 의혹에도 끄떡없는 전명구 감독회장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line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line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