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세월호 합동 영결·추모식 "끝이 아닌 시작"
文, △완전한 진상 규명 △미수습자 수습 △4·16안전공원 건설 약속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8.04.16 19:12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지현아, 언니가 약속할게. 화랑유원지에 생기게 될 추모 시설과 0.1%의 봉안 시설이 우리가 안전 사회로 나아가는 시작이 되게 할 거야. 꼭 그렇게 될 거야. 1%가 어떤 변화를 만들어 낼지 나는 알아. 그래서 나는 절대 포기하지 않을 거야."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2학년 2반 남지현 학생의 언니 남서현 씨가 동생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했다. 사람들은 서현 씨를 따라 함께 울었다. 세월호 4주기에 열린 합동 영결·추도식에 참석한 사람들은 세월호 가족들과 끝까지 함께하며 생명과 안전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는 한국 사회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합동 영결·추도식이 열렸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단원고 2학년 2반 남지현 학생의 언니 남서현 씨는 동생에게 추모 편지를 썼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세월호 참사 희생자 합동 영결·추도식은 4월 16일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거행됐다. 세월호 가족들은 4년 만에 상복을 다시 꺼내 입었다. 이날을 끝으로 4년간 세월호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가 안치되어 있던 안산 합동 분향소가 철거되기 때문이다. 이날 오전, 분향소에 있던 영정과 위패는 모두 추도식장으로 옮겨졌다. 가족들은 오열과 통곡으로 그 모습을 지켜봤다.

별이 된 아이들을 보내지만 이것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사고 원인을 밝히고 대한민국을 안전한 나라로 만들어야 하는 과제가 아직 남아 있다. 시민 5000여 명은 이날 세월호 가족들과 끝까지 동행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여야 정치인들이 참석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대국민 메시지를 보냈다.

대통령·국무총리,
참사 진상 규명 및
4·16생명안전공원 조성 약속

사회를 맡은 박혜진 아나운서는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를 대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가족들에게 '완전한 진실 규명'을 약속했다. 그는 선체조사위와 사회적참사특조위를 통해 세월호의 진실을 끝까지 규명해 낼 것이라며, 선체 수색도 재개해 미수습자 가족과 국민에게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화랑유원지에 조성될 4·16생명안전공원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대통령은 "4·16생명안전공원은 세월호의 아픔을 추모하는 그 이상의 상징성을 갖는다. 생명과 안전을 최고의 가치로 선언하는 대한민국의 소망이 담기게 된다. 안산시민과 국민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세계적인 명소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참석자들은 세월호 희생자를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화랑유원지에 노란 물결이 일렁였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이날 조사弔詞를 전한 이낙연 국무총리 역시 진상 규명을 약속했다. 이 총리는 "세월호 참사가 대한민국 치부를 적나라하게 드러내며 뼈아픈 교훈을 남겼다. 사고 원인을 밝히고 대한민국을 안전한 나라로 만드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총리는 미수습자 5명의 이름을 하나씩 언급했다. "양승진 님, 박영인 님, 남현철 님, 권재근 님과 아들 혁규 군 등 미수습자 다섯 분이 가족께 돌아오기를 기원한다. 마침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도 활동을 재개했다. 특조위와 선체조사위가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는 데 협력해 최선을 다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빠의 마지막 인사
"귓가에 바람이 스칠 때
너희가 함께한다고 생각할게"

4년이 지났지만 이별의 아픔은 여전했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단원고 2학년 7반 찬호 아빠 전명선 운영위원장(416가족협의회)은 추도사를 전하며 "오늘의 추도식은 끝이 아니라 첫 '시작'에 불과하다"고 했다. 그는 완전한 명예 회복과 철저한 진상 규명을 이뤄 내는 것이야말로, 희생자 명복을 비는 최고의 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명선 위원장은 대통령이 국민에게 전한 메시지를 보며 세월호 가족들이 다시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완전한 진상 규명 다짐과 미수습자에 대한 최선의 수습, 안산시민과 국민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4·16생명안전공원을 시작으로, 생명과 안전이 모든 국민의 가장 고귀한 기본권이 되도록 하겠다는 대통령의 메시지에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했다.

그는 희생자들 영정을 바라보며 추도사를 마무리했다.

"사랑하는 아들딸들아, 지켜 주지 못해 정말 미안하다. 진상 규명과 안전 사회 건설에 대한 염원은 못난 부모들에게 맡기고 이제는 고통 없는 그곳에서 편히 쉬기를 바란다. 구름이 되고 바람이 돼서 너희들이 꿈꿔 왔던 곳에 가거라. 귓가에 바람이 스칠 때, 그때 너희가 함께하고 있다고 생각할게. 사랑한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세월호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line 세월호 4주기 "기억해야 다시 시작할 수 있다" 세월호 4주기
line 4·3 사건 영화로 만든 감독, 세월호 추모 영화 만든 이유 4·3 사건 영화로 만든 감독, 세월호 추모 영화 만든 이유
line "괴물과 같은 현실에 맞선 세월호의 어머니·아버지"
line 노란 리본과 함께 '주황 리본'도 달아 주세요 노란 리본과 함께 '주황 리본'도 달아 주세요
line 분향소에서 드린 마지막 세월호 목요 기도회 분향소에서 드린 마지막 세월호 목요 기도회
line "예수님은 슬픔에 잠긴 유가족 모습으로 찾아오셔"
line "세월호 앞에 수치심 느끼지 못하면 부활 경험 못해"
line 민족 아픔 서린 남산서 돌아본 부활절 민족 아픔 서린 남산서 돌아본 부활절

추천기사

line [서북청년회①] 1946년 서울, 백색테러 단체의 탄생 [서북청년회①] 1946년 서울, 백색테러 단체의 탄생
line [영상] 신학자가 된 10대 페미니스트 [영상] 신학자가 된 10대 페미니스트
line '판결 불복' 서울동남노회, 총회 항의 방문 '판결 불복' 서울동남노회, 총회 항의 방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