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세월호를 지나가지 못하시는 분
에끌툰 김민석 작가 일러스트
  • 김민석 (newsnjoy@newsnjoy.or.kr)
  • 승인 2018.04.16 19:25

어느덧 세월호 4주기.
길 위의 이 지점을 여전히 지나갈 수가 없습니다.

고통당하는 이웃들과 여전히 함께 있으신 주님처럼,
저도, 교회도 그렇게 되어 가길.

세월호 유가족분들과, 고통 속에 처한 우리 사회의 많은 이웃분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김민석 / 웹툰 작가, 에끌툰 대표

2018년 4월 16일 김민석 작가 페이스북에 실린 일러스트입니다. 허락을 받고 게재합니다. - 편집자 주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석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기독교 웹툰'은 재미없어? '기독교 웹툰'은 재미없어?
line "세월호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line 세월호 4주기 "기억해야 다시 시작할 수 있다" 세월호 4주기
line 4·3 사건 영화로 만든 감독, 세월호 추모 영화 만든 이유 4·3 사건 영화로 만든 감독, 세월호 추모 영화 만든 이유
line 노란 리본과 함께 '주황 리본'도 달아 주세요 노란 리본과 함께 '주황 리본'도 달아 주세요
line 세월호 합동 영결·추모식 "끝이 아닌 시작" 세월호 합동 영결·추모식

추천기사

line 명성교회 세습 재심 여부 또 연기 명성교회 세습 재심 여부 또 연기
line 조화와 무게, 그 사이에서 조화와 무게, 그 사이에서
line 교회를 떠나자, '교회'가 보이기 시작했다 교회를 떠나자, '교회'가 보이기 시작했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