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총신대 이사들, 교육부 조치에 '이의신청' 시사
"진보 좌파 정권이 보수 우파 총신 잡으려 해"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04.09 19:00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교육부가 총신대학교 재단이사 15명과 감사 1명 등 법인 임원 전원을 해임(승인 취소)하고 김영우 총장 파면도 요구한 데 대해, 이사들은 불복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뉴스앤조이>는 복수의 재단이사에게 교육부 처분에 대한 입장을 들을 수 있었다. 이들은 아직 교육부에서 정식 통보를 받지 못해 뭐라 답할 단계가 아니라면서도, 예상 외의 결과가 나왔다면서 이의신청 및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김영우 총장은 말을 아꼈다. 김 총장은 4월 9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아직 교육부 처분 공문을 보지 못했다"면서 "관계자들과 의논하겠다. 현재까지는 그 이상 말씀드릴 게 없다"고 짧게 말했다.

재단이사 A 목사도 "교육부가 학교로 보내는 공문을 보고 말해야 한다. 어제 보도된 건 장관 보고용이고 학교에 오는 공문은 내용이 좀 다를 수 있다. 그것을 봐야 무슨 입장을 낼 수 있다"고 했다. 이의신청을 할 것이냐고 묻자 "당신 같으면 가만히 죽겠느냐. 총장이 당연히 이의신청을 할 것이라고 본다. 아직 끝나지 않았다. 법원 가면 법정투쟁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쉬운 문제는 아니다"고 말했다.

B 목사는 "아직 교육부에서 어떠한 통지가 오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교육부가 여러 문제를 나열했는데, 다 교육부 허가받고 했던 거다. 그런 것을 다 무시한다는 결과를 내놓으니 우리로서도 마음이 상당히 좋지 않다"고 말했다.

총신대 교육부 실태 조사 결과 발표에 불복을 시사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C 목사는 "조사 때는 (이사들에게) 문제없다고 하더니 뜻밖의 결과가 나왔다. 경고 정도로 끝날 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사회가 조사받은 후 '김영우 총장을 사임시킬 의도는 없다'는 성명을 낸 것도, 아무 이상 없을 거라고 해서 그런 것이다. '용역 동원이 불법이냐'는 질문에 조사관들도 합법이라고 답했다. 우리가 학생들의 서버 다운이나 무단 점거에 대해 물으니, '우리도 이런 건 처음 본다'고 답했었다"고 전했다.

C 목사는 교육부 조사가 '표적 감사'라고 했다. 그는 "표적 감사 나왔는데 뭐라도 걸릴 수밖에 없다. 만일 아무것도 안 나왔다면 김영우 총장이 거룩한 사람이라는 얘기 아니냐"고 했다. 총신대 사태에 적극적으로 나선 손혜원 의원(더불어민주당)을 언급하면서는 "윗선 차원의 무언가 있었을 거다. 손 의원이 김정숙 여사 친구라고 하더라"고 했다.

그는 동료 목사들에게 들었다고 전제하면서 "관선이사(임시이사)가 들어오면 현 정권이 진보 세력인 만큼 진보 좌파가 들어올 게 뻔하다는 걱정을 많이 한다. 총신이 보수 우파이니 진보 좌파가 보수 우파를 잡기 위한 방법이라는 것이다. 관선이사가 들어오지 않는다 쳐도 총회(예장합동)에서 정치꾼 목사들을 보낼 것 아니냐"고 했다.

총신대는 교육부 통보 이후 30일 이내에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이의신청과 교육부 심의 기간을 거쳐 처분이 확정되기까지는 최소 2달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총신대 재단이사회가 교육부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해 사태가 장기화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재단이사회는 4월 12일 이사회를 열고 후속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뉴스앤조이>는 박재선 재단이사장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했으나 연결이 되지 않았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비리백화점' 총신대…교육부, 김영우 총장 파면 요구 '비리백화점' 총신대…교육부, 김영우 총장 파면 요구
line 총신대 이사회 "오정현 목사 편목 특혜, 교육부 조사 맡기자" 총신대 이사회
line "김영우 총장은 선교 헌금을 왜 무덤까지 가져간다고 할까"
line 김영우 총장 "수업 거부는 무효, 수업 참여하라" 김영우 총장
line 총신대 학부, 수업 거부 결의 총신대 학부, 수업 거부 결의
line "새 학회장은 강성" 총신대, 학내 사태 전부터 학생 동향 파악
line 오정현 목사 편목 시험 감독관 "짜고 치는 고스톱이었다" 오정현 목사 편목 시험 감독관
line 총신대 교수협 "오정현 목사 편목 과정 문제없다" 총신대 교수협
line "총신대 용역, 김영우 총장이 불렀다"
line 총신대 재단이사회 "김영우 총장 사임시킬 생각 없다" 총신대 재단이사회
line 총신대 이사회 "오정현 목사, 1년 내내 결석하고 졸업" 총신대 이사회
line "교육부, 총신대 김영우 총장 비리 의혹 조사 중"
line 총신대 이사회, 학내 사태 전담 위원회 신설 총신대 이사회, 학내 사태 전담 위원회 신설
line 총신대 보직교수들 전원 사표, 용역 동원 '성토' 총신대 보직교수들 전원 사표, 용역 동원 '성토'
line 손혜원 의원, 교육부에 총신대 공정·투명 조사 요구 손혜원 의원, 교육부에 총신대 공정·투명 조사 요구
line 김영우 총장, 조사단 면담 위해 총신대 출석 김영우 총장, 조사단 면담 위해 총신대 출석
line 교육부 총신대 조사 시작, 김영우 총장 호출 교육부 총신대 조사 시작, 김영우 총장 호출
line [카드뉴스] 빼앗긴 총신대의 봄 [카드뉴스] 빼앗긴 총신대의 봄

추천기사

line "나는 절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않겠다"…반동성애에 목숨 건 한국교회, '존재에 대한 앎' 없어
line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