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4·3의 아픔에 눈물로 회개합시다"
[4·3과 그리스도인] '4·3 70주년 치유와 회복을 위한 연합 예배' 신관식 목사 설교
  • 경소영 (rudthdud@newsnjoy.or.kr)
  • 승인 2018.04.03 17:21

제주 4·3 사건이 70주년을 맞습니다. <뉴스앤조이>는 올 한 해 이 비극적인 사건을 구체적으로 돌아보며, 특별히 한국교회와 그리스도인이 4·3 사건과 어떻게 관련돼 있는지 정리해 보려고 합니다. 많은 이가 제주 4·3 사건을 어렴풋이 알고 있을 뿐, 구체적으로 어떤 일들이 벌어졌는지 잘 모릅니다.

한국교회는 이 사건과 깊이 연루돼 있는데도 그동안 4·3의 진실을 규명하거나 아픔을 어루만지는 데 별다른 역할을 하지 못했습니다. 외면해 온 역사를 직면하면서 지금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며, 우리 신앙을 어떻게 재정비할지 함께 성찰하고자 '4·3과 그리스도인'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 4·3특별취재팀

"늦었지. 늦어도 한참 늦었지. 70년을 기다려 왔다."

[뉴스앤조이-경소영 PD] 신관식 목사(법환교회)의 목소리가 떨렸다. 설교를 준비하면서 들은 하나님의 음성을 전하는 신 목사의 얼굴은 감격으로 가득했다.

'4·3 70주년 치유와 회복을 위한 연합 예배'는 제주 교계 연합 기관이 70년 만에 처음으로 준비한 예배다. 그동안 제주 교회가 4·3을 외면해 온 것을 회개하고 아픔에 동참하는 자리였다. 이날 설교를 맡은 신관식 목사는 예레미야애가 2장 11장 말씀을 인용해, 4·3의 아픔을 보며 함께 고통의 눈물을 흘리자고 호소했다. 설교 내용은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4·3과 그리스도인' 프로젝트 바로 가기
'4·3과 그리스도인' 프로젝트 후원 바로 가기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4·3과 그리스도인] "우리에게 4·3으로 흘린 눈물이 있습니까" [4·3과 그리스도인]
line [영상] "아빠, 밤하늘이라도 한 번 보고 싶어요" [영상]
line [4·3과 그리스도인] 제주 교계 침묵할 때 위로의 몸짓 해 온 평신도들 [4·3과 그리스도인] 제주 교계 침묵할 때 위로의 몸짓 해 온 평신도들
line [4·3과 그리스도인] 금기어 봉인 풀고 화해·평화의 길로 [4·3과 그리스도인] 금기어 봉인 풀고 화해·평화의 길로
line [4·3과 그리스도인] '한국의 쉰들러'와 순교자 손자가 보는 4·3 [4·3과 그리스도인] '한국의 쉰들러'와 순교자 손자가 보는 4·3
line [4·3과 그리스도인] 그리스도인이여, 제주로 갑시다! [4·3과 그리스도인] 그리스도인이여, 제주로 갑시다!

추천기사

line 예멘에서 13년 사역한 선교사가 본 제주 예멘인들 예멘에서 13년 사역한 선교사가 본 제주 예멘인들
line 예장합동 목사만 10년간 5200명 예장합동 목사만 10년간 5200명
line "재정도 교인도 없어 더 이상 교회로 기능할 수 없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