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4·3의 아픔에 눈물로 회개합시다"
[4·3과 그리스도인] '4·3 70주년 치유와 회복을 위한 연합 예배' 신관식 목사 설교
  • 경소영 (rudthdud@newsnjoy.or.kr)
  • 승인 2018.04.03 17:21

제주 4·3 사건이 70주년을 맞습니다. <뉴스앤조이>는 올 한 해 이 비극적인 사건을 구체적으로 돌아보며, 특별히 한국교회와 그리스도인이 4·3 사건과 어떻게 관련돼 있는지 정리해 보려고 합니다. 많은 이가 제주 4·3 사건을 어렴풋이 알고 있을 뿐, 구체적으로 어떤 일들이 벌어졌는지 잘 모릅니다.

한국교회는 이 사건과 깊이 연루돼 있는데도 그동안 4·3의 진실을 규명하거나 아픔을 어루만지는 데 별다른 역할을 하지 못했습니다. 외면해 온 역사를 직면하면서 지금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며, 우리 신앙을 어떻게 재정비할지 함께 성찰하고자 '4·3과 그리스도인'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 4·3특별취재팀

"늦었지. 늦어도 한참 늦었지. 70년을 기다려 왔다."

[뉴스앤조이-경소영 PD] 신관식 목사(법환교회)의 목소리가 떨렸다. 설교를 준비하면서 들은 하나님의 음성을 전하는 신 목사의 얼굴은 감격으로 가득했다.

'4·3 70주년 치유와 회복을 위한 연합 예배'는 제주 교계 연합 기관이 70년 만에 처음으로 준비한 예배다. 그동안 제주 교회가 4·3을 외면해 온 것을 회개하고 아픔에 동참하는 자리였다. 이날 설교를 맡은 신관식 목사는 예레미야애가 2장 11장 말씀을 인용해, 4·3의 아픔을 보며 함께 고통의 눈물을 흘리자고 호소했다. 설교 내용은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4·3과 그리스도인' 프로젝트 바로 가기
'4·3과 그리스도인' 프로젝트 후원 바로 가기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4·3과 그리스도인] "우리에게 4·3으로 흘린 눈물이 있습니까" [4·3과 그리스도인]
line [영상] "아빠, 밤하늘이라도 한 번 보고 싶어요" [영상]
line [4·3과 그리스도인] 제주 교계 침묵할 때 위로의 몸짓 해 온 평신도들 [4·3과 그리스도인] 제주 교계 침묵할 때 위로의 몸짓 해 온 평신도들
line [4·3과 그리스도인] 금기어 봉인 풀고 화해·평화의 길로 [4·3과 그리스도인] 금기어 봉인 풀고 화해·평화의 길로
line [4·3과 그리스도인] '한국의 쉰들러'와 순교자 손자가 보는 4·3 [4·3과 그리스도인] '한국의 쉰들러'와 순교자 손자가 보는 4·3
line [4·3과 그리스도인] 그리스도인이여, 제주로 갑시다! [4·3과 그리스도인] 그리스도인이여, 제주로 갑시다!

추천기사

line 일본에 울려 퍼진 '예수 사랑하심은' 일본에 울려 퍼진 '예수 사랑하심은'
line 사모, 아프거나 미치거나 사모, 아프거나 미치거나
line 오정현 목사, 일반 편입? 편목 편입? 공방 계속 오정현 목사, 일반 편입? 편목 편입? 공방 계속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