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총신대 이사회, 학내 사태 전담 위원회 신설
학교 방문한 전계헌 총회장 "대화 포함 모든 행동 취할 것"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03.22 18:54

전계헌 총회장이 22일 오후 총신대를 방문해 학생들을 격려하고, 교육부 관계자를 면담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총신대 재단이사회(박재선 이사장)가 3월 22일 일산 모처에서 회의를 열고, 학내 사태 등 현안에 대처할 '5인 전권위원회'를 신설한다. 재단이사회 관계자는 22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학내 사태, 용역 동원, 교육부 조사, 오정현 목사 관련 백서 발간 등을 전담할 5인을 선정했다. 앞으로 재단 입장은 이 위원회를 통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우 총장 거취는 이날 이사회에서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단이사회 관계자는 "교육부가 조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 김영우 총장 거취를 논의하기는 어렵다. 오늘 회의에서 그런 내용은 다루지 않았다"고 말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 전계헌 총회장은 이날 오후 총신대를 찾아 학생들을 격려하고 교육부 이재력 조사단장을 면담했다. 전 총회장은 "심경이 참담하다.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영우 총장과 대화할 것이냐고 묻자, 전계헌 총회장은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 있다. 그런데 상황이 급변하다 보니 대화 시간이 많이 느려지기도 한다"고 말했다. 다만 전 총회장은 "이제는 때가 됐다. 대화를 포함해 모든 조치를 취할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며 총회가 행동에 나설 것을 암시했다.

총신대 학생 100여 명은 이날 교정에서 총신 '장례식'을 열었다. 학생들은 빈 영정에 헌화하며 학교의 회복을 기원했다.

학생들은 22일 오후 총신대 교정에서 장례식을 열고, 총신의 죽음을 애도하며 빈 영정 사진 앞에 헌화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총신대 보직교수들 전원 사표, 용역 동원 '성토' 총신대 보직교수들 전원 사표, 용역 동원 '성토'
line 손혜원 의원, 교육부에 총신대 공정·투명 조사 요구 손혜원 의원, 교육부에 총신대 공정·투명 조사 요구
line 김영우 총장, 조사단 면담 위해 총신대 출석 김영우 총장, 조사단 면담 위해 총신대 출석
line 교육부 총신대 조사 시작, 김영우 총장 호출 교육부 총신대 조사 시작, 김영우 총장 호출
line [카드뉴스] 빼앗긴 총신대의 봄 [카드뉴스] 빼앗긴 총신대의 봄
line 총신대가 정상화하는 첩경 총신대가 정상화하는 첩경
line 손혜원 의원 "총신대, 관선이사 파견해야" 손혜원 의원
line 교육부, 총신대 실태조사단 파견 교육부, 총신대 실태조사단 파견
line 법원 "김영우 총장 비판한 학생들 정학 처분 부당" 법원
line 총신 이사 사퇴 약속한 박노섭 목사 "지금은 안 돼" 총신 이사 사퇴 약속한 박노섭 목사
line [영상] "학교 정상화 위해 사명감으로 왔다" [영상]
line 나경원 "교육부에 총신대 사태 파악 요구" 나경원
line [종합] 총신대, 이사들 용역 동원으로 만신창이 [종합] 총신대, 이사들 용역 동원으로 만신창이
line 총신대 학생들, 밤새 용역과 대치 총신대 학생들, 밤새 용역과 대치
line 총신대 재단이사 "용역 누가 고용했는지 모른다" 총신대 재단이사
line 총신대 학생 100여 명 운집, 용역 동원에 격앙 총신대 학생 100여 명 운집, 용역 동원에 격앙
line 총신대 이사 "학교 정상화하러 왔다" 총신대 이사
line [속보] 총신대 재단이사들, 용역 대동해 종합관 진입 [속보] 총신대 재단이사들, 용역 대동해 종합관 진입

추천기사

line "나는 절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않겠다"…반동성애에 목숨 건 한국교회, '존재에 대한 앎' 없어
line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