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학교 정상화 위해 사명감으로 왔다"
용역 대동해 3월 17일 총신대 기습 진입한 이사들
  • 경소영 (rudthdud@newsnjoy.or.kr)
  • 승인 2018.03.19 14:40

[뉴스앤조이-경소영 PD] 3월 17일 토요일 밤, 경비 용역 업체 직원 50여 명이 총신대에 들이닥쳤다. 총신대 재단이사들도 함께했다. 기습 진입을 막으려는 과정에서 몇몇 학생이 다쳤다. 재단이사 박노섭 목사에게 용역을 막아 달라고 학생들이 하소연했지만, 묵묵부답이었다. 오히려 재단이사 김남웅 목사는 용역과 상의하며 전산실 문을 직접 파손했다.

재단이사들은 용역과 함께 학교에 진입했지만, 용역은 누가 불렀는지 모른다고 했다. 다만, 학교에 진입한 목적이 '총신대 정상화'라고 입을 모았다. 이 영상에는 3월 17일 총신대 현장이 담겼다. 과연 학교 정상화를 위해 필요한 행동이 용역 동원이었을까. 김영우 총장이 답해야 할 때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나경원 "교육부에 총신대 사태 파악 요구" 나경원
line [종합] 총신대, 이사들 용역 동원으로 만신창이 [종합] 총신대, 이사들 용역 동원으로 만신창이
line 총신대 학생들, 밤새 용역과 대치 총신대 학생들, 밤새 용역과 대치
line 총신대 재단이사 "용역 누가 고용했는지 모른다" 총신대 재단이사
line 총신대 학생 100여 명 운집, 용역 동원에 격앙 총신대 학생 100여 명 운집, 용역 동원에 격앙
line 총신대 이사 "학교 정상화하러 왔다" 총신대 이사
line [속보] 총신대 재단이사들, 용역 대동해 종합관 진입 [속보] 총신대 재단이사들, 용역 대동해 종합관 진입
line 종합관·신관 폐쇄 총신대, 해법 없나 종합관·신관 폐쇄 총신대, 해법 없나
line 총신대 직원, 학생에게 화분 던지고 폭언(영상) 총신대 직원, 학생에게 화분 던지고 폭언(영상)

추천기사

line 이 불편한 명절 하루가 어서 지나가길 바랐다 이 불편한 명절 하루가 어서 지나가길 바랐다
line '가짜 뉴스' 근절 위한 싸움에 함께해 주십시오 '가짜 뉴스' 근절 위한 싸움에 함께해 주십시오
line [별의별평 2020년 1월-B호] 예수와 성령과 하나님나라 [별의별평 2020년 1월-B호] 예수와 성령과 하나님나라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