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손봉호 교수 "명성교회 세습, 신사참배보다 부끄러워"
재판 지연하는 예장통합 비판…"세습, 기독교 가르침 위배"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3.19 12:57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손봉호 교수가 명성교회 세습을 비판했다. 한국교회가 저지른 신사참배보다 세습이 더 부끄럽다고 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손봉호 교수(고신대 석좌)가 부자 세습을 강행한 명성교회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손 교수는 3월 15일 방영한 SBSCNBC '제정임의 문답쇼'에서 "명성교회 세습은 기독교 가르침에 위배된다. 일반 시민조차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세습을) 스스로 했으니, 신사참배보다 더 부끄럽다"고 말했다.

손봉호 교수는 한국교회의 가장 큰 수치로 일제강점기 신사참배 결의를 꼽았다. 그러나 신사참배는 외부 압력에 따른 것으로 이해가 되지만, 대형 교회 세습은 그렇지 않다고 했다. 손 교수는 "외부 압력으로 세습이 이뤄지는 게 아니다. 단순히 욕심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명성교회 세습 문제에 대해 발 빠르게 대응하지 않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최기학 총회장)도 비판했다. 손 교수는 "재판을 끈다는 것 자체가 부끄럽다. 단순히 그 교회만 잘못돼 있다는 걸 보여 주는 게 아니다"고 했다.

손봉호 교수는 지난해 11월 24일, 서울 종로 예장통합 총회 회관 앞에서 "명성교회 불법 세습, 세습방지법은 반드시 지켜져야 합니다"고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한 바 있다. 당시 손 교수는 "세습은 부의 대물림이다. 아무리 좋은 말로 변명해도 설득력이 없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손봉호 "교회가 회개할 두 가지, '돈'과 '우리 교회' 우상" 손봉호
line 손봉호 "명성교회 세습은 한국교회 역사상 가장 큰 스캔들" 손봉호
line 손봉호 교수 "이념 말고 정의 관점에서 보라" 손봉호 교수
line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무효 소송도 '팽팽'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무효 소송도 '팽팽'
line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 "서울동남노회 선거 무효"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
line "명성교회 세습 인정할 법적 근거 없다"
line "명성교회 세습 재판 공개하라"
line 예장통합 최기학 총회장 "명성교회 세습 철회해야" 예장통합 최기학 총회장
line 명성교회, 한국교회에 공식 사과 명성교회, 한국교회에 공식 사과

추천기사

line 20세기 '세계' 기독교를 만든 사람들 20세기 '세계' 기독교를 만든 사람들
line "제주 예멘 난민 상대로 한 혐오·공포 조장, 반성경적"
line "납세는 국가 공동체 구성원의 의무" 예장통합 '재정 윤리 강령'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