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속보] 총신대 재단이사들, 용역 대동해 종합관 진입
수십 명 규모…전산실서 대치 중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03.17 23:47

용역들이 총신대학교 종합관에 진입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총신대학교 재단이사들이 대동한 대규모 용역이 유리문을 부수고 종합관에 진입했다. 박노섭 목사(삼광교회), 곽효근 목사(선천교회), 감사 주진만 목사(성현교회)와 용역 수십 명이 3월 17일 오후 10시경 종합관 왼쪽 학생행정종합서비스센터 출입문 유리창을 부순 뒤 전산실이 있는 4층으로 들이닥쳤다.

경찰이 뒤늦게 출동하면서 용역들은 4층까지 손쉽게 진입했다. 경찰이 왔을 때는 이미 장애물 역할을 하는 책상과 의자를 들어낸 후였다. 용역 20여 명은 출입문을 지키며 학생들이 종합관을 들어오지 못하게 막고 있다.

한 학생은 "검은 승용차 십여 대가 학교로 갑자기 들이닥쳤다"고 말했다.

현재 4층에 남은 학생들은 전산실 문을 걸어 잠그고 용역 및 재단이사들과 대치하고 있다. 전산실을 지키는 한 신대원생은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문은 잠겨 있지만 바깥에서 해머로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나고 있다. 재단이사들 목소리도 들린다"고 말했다.

용역 20여 명이 출입문을 지키며 학생들 출입을 막고 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관련 영상 제보: 이메일페이스북카카오톡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총신대 김영우 총장의 특이한 이력 총신대 김영우 총장의 특이한 이력
line 총신대, 총장 퇴진 요구 무시하고 학사 강행 총신대, 총장 퇴진 요구 무시하고 학사 강행
line 총신 재단이사 공청회 무산, 학교는 텐트 설치 '야외 수업' 총신 재단이사 공청회 무산, 학교는 텐트 설치 '야외 수업'
line 총신대 학부생 98%, 김영우 총장 및 재단이사 반대 총신대 학부생 98%, 김영우 총장 및 재단이사 반대
line 이찬수 목사 "김영우 총장 하나 물러나면 잘될 것 같나" 이찬수 목사
line "총신 사태, '남성 중심' 극복 못 하면 계속 욕먹어"
line 총신대 학생 절반, 수강 신청 거부 총신대 학생 절반, 수강 신청 거부
line 송태근 목사 "총신 주권이 사람 손에 넘어가" 송태근 목사
line 종합관 농성 1주일 맞은 총신대 학생들 종합관 농성 1주일 맞은 총신대 학생들

추천기사

line 명성교회 세습 재심 여부 또 연기 명성교회 세습 재심 여부 또 연기
line 조화와 무게, 그 사이에서 조화와 무게, 그 사이에서
line 교회를 떠나자, '교회'가 보이기 시작했다 교회를 떠나자, '교회'가 보이기 시작했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