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엄기호 목사, 한기총 대표회장 재선
"한기연과 통합 추진…개헌안 한쪽으로 치우치면 안 돼"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3.02 10:09

엄기호 목사가 한기총 대표회장 연임에 성공했다. 사진 제공 한기총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가 우여곡절 끝에 새 대표회장을 뽑았다. 2월 27일 정기총회에서 직전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성령교회)가 김노아 목사를 꺾고 재선에 성공했다. 엄 대표회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주요 교단과의 관계를 내실화해서 (한기총으로) 복귀·통합할 수 있게 하겠다. 한국기독교연합과의 통합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엄기호 대표회장은 대사회적 문제에도 목소리를 내겠다고 말했다. 개헌안에 대해 어떤 입장이냐고 묻는 말에 엄 대표회장은 "구체적인 내용은 모르겠다. 국민을 위한 법이 돼야지, 어느 한쪽에 치우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일부 개신교 진영에서는 개헌안에 '고려 연방제'와 '토지 몰수' 등이 담겨 있다고 주장한다. 이에 대해 엄 대표회장은 "(정부가) 그렇게까지 하겠는가. 만약 (기독교인들이) 잘못 알고 있다면, 한기총이 바로잡겠다. 기독교인은 올곧은 소리를 내야 하는데, 모르는 걸 가져다 퍼 나르면 되겠느냐"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 재개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 재개
line 여가부장관 한기연 방문, '성평등' 용어 해명 여가부장관 한기연 방문, '성평등' 용어 해명
line 촌극처럼 무산된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 촌극처럼 무산된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
line 한기총·한기연·한장총, 사랑의교회 '옹호 성명' 한기총·한기연·한장총, 사랑의교회 '옹호 성명'
line 전광훈 목사 한기총 대표회장 출마, 선관위 "자격 없다" 전광훈 목사 한기총 대표회장 출마, 선관위
line 올해도 동성애·이슬람 반대, 종교인 과세는 관망 올해도 동성애·이슬람 반대, 종교인 과세는 관망
line 종교개혁 500주년, 분열로 얼룩진 교계 종교개혁 500주년, 분열로 얼룩진 교계
line "한기총은 '우파', 나라·민족 위한 기도 문제없어"
line 극우 집회 판 깔아 준 한기총 구국 기도회 극우 집회 판 깔아 준 한기총 구국 기도회

추천기사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line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line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