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성소수자 군인 색출'로 기소된 군인 '무죄'
법원 "합의 성관계는 형사처벌 대상 아니고 군 기강 해치지 않아"
  • 하민지 (jghamin@newsnjoy.or.kr)
  • 승인 2018.02.22 15:52

[뉴스앤조이-하민지 기자] 육군참모총장의 '성소수자 군인 색출' 지시로 동성 군인과 성관계한 사실이 드러나 기소된 예비역 중위 B가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북부지방법원 형사9단독(양상윤 판사)은 2월 22일 "당사자 간 합의에 의한 성관계는 형사처벌의 대상이 될 수 없고, 군의 기강을 해친다고 볼 수도 없어 이 법(군형법 92조의 6)을 동성 간 군인의 합의에 의한 성관계를 처벌하는 근거로 사용하는 것은 위헌"이라며 B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군인권센터(임태훈 소장)는 이날 성명을 발표해 "1948년 계간죄가 제정된 이래 동성 군인 간 합의한 성관계가 무죄판결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환영했다. 성소수자 군인 색출을 지시한 사실을 폭로하고 이 사건으로 기소된 사람들을 돕고 있는 군인권센터는 "이번 무죄판결은 피해자들에게 단비와 같은 소식이며 사법 정의를 바로 세운 역사로 기록될 것"이라고 밝혔다.

군형법 92조의 6은 동성 군인 간 성관계에 대한 형사처벌이 명시된 조항이다. 지난해 2월 인천지방법원 형사8단독이 이 법에 대한 위헌 법률 심판을 제청했다. 4월에는 성소수자 군인 색출 사건 피해자 7명이 군형법 92조 6에 대한 헌법 소원을 청구했고, 5월에는 김종대 의원(정의당)이 이 법을 삭제하는 개정 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민지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우리가 몰랐던 AIDS②] 반동성애 진영 AIDS 주장은 사실일까 [우리가 몰랐던 AIDS②] 반동성애 진영 AIDS 주장은 사실일까
line 동성혼 반대에서 교인 추방까지 동성혼 반대에서 교인 추방까지
line 동성애자의 하나님은 다른가요 동성애자의 하나님은 다른가요
line 예장통합 "동성애 반대하지만 인권은 존중" 예장통합
line 감리회 "군형법 92조 6 폐기하면 군대 내 항문 성교 만연" 감리회
line 김종대 의원 "성경이 동성애 처벌할 법적 근거 되나" 김종대 의원
line "성소수자 앞 가로막는 건 보수 개신교"
line 문재인 대통령은 왜 동성애를 반대한다고 말했나 문재인 대통령은 왜 동성애를 반대한다고 말했나
line 윤석전 목사 "마귀가 하는 '동성애', 하나님에 대한 도전" 윤석전 목사

추천기사

line [기자수첩] 예장통합 내 매카시즘, 조셉 웰치를 기다리며 [기자수첩] 예장통합 내 매카시즘, 조셉 웰치를 기다리며
line [별의별평 2019년 9월호] "삶의 고통, 회색 지대를 향한 거침없는 질문" [별의별평 2019년 9월호]
line 잘못해도 버티는 담임목사, 파리 목숨 부목사 잘못해도 버티는 담임목사, 파리 목숨 부목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